OpenHouse

명동성당

진행_김광현

2019년 10월 16일 2:00PM
서울 중구 명동길 74

* 10월 3일 오후2시부터 참가 신청 가능


오픈하우스 진행
김광현(서울대학교 건축학과 명예교수)

서울 명동성당(현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은 선교사의 포교 이전 이승훈을 비롯한 신자들에 의해 조선천주교회가 창설된 곳이자 한국의 첫 순교자 김범우의 사택이 있던 언덕에 자리해 현재까지 한국 천주교의 구심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 1886년 조불 수호 통상 조약 이후 천주교에 대한 탄압이 누그러들자 주교 블랑이 언덕을 성당 부지로 매입하였고, 용산신학교와 약현성당을 설계하기도 한 유진 코스트(E. J. Coste 한국식 이름 고의선) 신부가 설계와 감독을 맡았다. 
붉은 벽돌조의 고딕 양식인 성당은 당시 국내에서 생산한 붉은색과 회색, 20여 가지 모양의 벽돌을 사용하였다. 양옥을 건축하는 시공기술자가 없어 벽돌공과 미장공, 목수 등은 중국에서 와서 시공했는데 1894년 청일전쟁으로 시공자들이 귀국하며 공사가 중단되기도 했다. 이어 재정난 등으로 공사가 지체되는 사이 코스트 신부가 사망하고, 프와넬(V. L. Poisnel) 신부가 공사를 마무리하여 1898년 완공된다. 
본당은 십자형 평면구조로 일반적인 고딕 양식 성당이 석재로 계획되었던 것과 달리 벽돌을 사용했으며 동판 지붕을 얹었다. 코스트와 프와넬의 벽돌조 고딕 양식은 이후로도 한국 천주교 예배당의 주요 양식으로 자리 잡게 된다. 당시 단층 위주의 시내에서 언덕 위에 지어진 높이 47m 종탑을 가진 예배당은 서울 장안의 명물이 되어 ‘뾰족집’이란 별명으로 수많은 구경꾼을 모으기도 했다. 명동성당은 1970~80년대 민주화 운동 시기, 운동의 주요 장소로 역할을 하며 종교를 초월해 국가 역사의 중요한 공간으로 거듭난다.

OHS 사진 문화재청
 
 

김광현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와 동 대학원 석사과정에서 공부했고 도쿄대학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8년까지 42년간 서울시립대학교와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에서 건축의 공동성 (共同性, commonness)에 기초한 건축의장과 건축 이론을 가르치고 연구했다. 대통령 소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 대한건축학회 부회장, 한국건축학교육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했고 젊은 건축가들을 가르치는 공동건축학교 교장을 맡고 있다.
저서로는 『한국의 주택-토지에 새겨진 주거』(1991) , 『건축 이전의 건축, 공동성』(2014) , 『건축 강의』(전 10권, 2018) 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건축 형태의 원리』(1989) , 『루이스 칸: 학생과의 대화』(2001) , 『건축의장 강의』(2008) 등이 있다.

Map 서울 중구 명동길 74
건축가 진행_김광현
일시 2019년 10월 16일 2:00PM
위치 서울 중구 명동길 74
집합 장소 성당 입구
인원 25
TOP LIST
7377 House, 김우상 + 이대규 2019년 10월 12일 11:00AM
솔로하우스, 김범준 2019년 10월 12일 1:00PM
온도, 조성욱 2019년 10월 12일 1:30PM
대한성공회 주교좌성당, 진행 _ 황두진 2019년 10월 12일 2:00PM
옥인동 주택, 김원 2019년 10월 12일 2:00PM
서소문 역사공원 및 성지 역사박물관, 윤승현, 이규상, 우준승 2019년 10월 12일 2:00PM
대양 역사관, 스티븐 홀, 이인호 2019년 10월 12일 2:00PM
예진이네 집수리, 김재관 2019년 10월 12일 3:00PM
재재, 조성욱 2019년 10월 12일 3:00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