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House

소설호텔

윤근주, 황정환

2019년 10월 14일 3:00PM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14길 53

* 10월 3일 오후2시부터 참가 신청 가능




서울은 모텔의 도시다. 자동차 여행자를 위해 주차와 숙박을 용이하게 제공하는 모텔이 한국에서는 타인의 시선을 끌지 않고 자동차로 진출입이 가능한 숙박시설로 자리잡으면서 모텔은 도심 골목 곳곳을 점유했다. 최근 도시 환경에 소극적인 기존의 모텔에서 벗어나 부티크 호텔의 새로운 경향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변화가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는데, 남부터미널역 근처에 자리잡은 소설호텔은 그 대표적인 경우다.
소설호텔의 인테리어 및 저층부 외관 설계를 진행한 1990uao의 윤근주, 황정환 소장은 기존 모텔의 분위기를 과감히 탈피해 공간을 즐길 수 있는 부티크 호텔로 거듭나려는 건축주의 의도를 반영해 저층 전면부에 캐노피를 내어 달고 정원을 만들어 도로를 향해 적극적으로 손을 내밀도록 했다.
부티크 호텔의 전략으로는 다양한 공간감과 경험을 주려는 발상으로 공간의 판타지와 이야기를 선사하는 여러 타입의 객실을 선보였다. “부띠크 호텔은 각자 개성을 가진 공간을 만들어주는 것”이라는 윤근주 소장의 말처럼, 소설 호텔의 내부는 12개의 룸타입을 만들어 각각 공간의 특색을 살렸다. "구조적으로 건드릴만한 여지가 없을 때 건축가의 선택은 재료의 대비, 흐름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말하는 윤근주, 황정환 소장이 공간의 판타지를 위해 선택한 것은 착시와 반사, 재료의 전복과 왜곡이라는 공간의 트릭이다.
직사각형 큐브 공간을 대각선으로 가로지르며 재료를 대비시키거나 무한히 확장하는 거울을 통해 공간의 왜곡을 경험하게 하거나, 사진을 프린트한 벽에 소실점을 만들어 창문이 무한하게 이어지는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것, 여기에 거울과 조명이라는 장치로 착시를 더하는 방식이 곳곳에 쓰이고 있다. 바닥, 벽, 천장이라는 구분을 넘어 재료의 연속성을 통해 공간을 다른 방식으로 구획하거나 감각을 변형시키는 방식도 보인다. 이 트릭을 완성시키는 것은 정교한 디테일의 처리다. 방문객을 환대하는 외관과 달리 바닥과 벽의 경계를 사라지게 하며 어둠 속에 묻힌 로비 공간도 인상적이다.
소설호텔은 주변 환경에도 변화를 가져오고 있는데, 소설호텔 설계 이후 바로 옆 모텔과의 틈새 공간을 새로운 통로로 디자인해 뒷골목의 어두컴컴한 주차장 입구 대신 사람들이 머물고 들릴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변신하고 있다.

OHS  사진 남궁선


1990uao
http://1990uao.com


1990uao (윤근주+황정환)
윤근주, 황정환은 각각 서울 생, 부산 생으로 sa/서울건축학교(Seoul School of Architecture)에서 건축수업을 받았으며 기오헌과 원오원에서 건축실무를 익혔다. 충북대학교와 한국교통대학교에서 강의를 하고 2010년부터 1990uao(일구구공도시건축사무소)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2011), 마을미술프로젝트(2013)에 참여했으며 김수근 프리뷰상(2013), 센젠 MDI 미디어어워드 호텔부분(소설호텔, 2015) 등 을 수상하였다. 

Map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14길 53
건축가 윤근주, 황정환
건축주 소설호텔
일시 2019년 10월 14일 3:00PM
위치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14길 53
집합 장소 소설호텔 정문 앞(지도는 집합장소로 표시함)
인원 25
TOP LIST
7377 House, 김우상 + 이대규 2019년 10월 12일 11:00AM
솔로하우스, 김범준 2019년 10월 12일 1:00PM
온도, 조성욱 2019년 10월 12일 1:30PM
대한성공회 주교좌성당, 진행 _ 황두진 2019년 10월 12일 2:00PM
옥인동 주택, 김원 2019년 10월 12일 2:00PM
서소문 역사공원 및 성지 역사박물관, 윤승현, 이규상, 우준승 2019년 10월 12일 2:00PM
대양 역사관, 스티븐 홀, 이인호 2019년 10월 12일 2:00PM
예진이네 집수리, 김재관 2019년 10월 12일 3:00PM
재재, 조성욱 2019년 10월 12일 3:00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