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House

온도

조성욱

2019년 10월 12일 1:30PM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

* 10월 3일 오후2시부터 참가 신청 가능


5년 전 판교에 ‘반석헌’이라는 주택을 설계했다. 지상 2개 층의 다가구주택으로 주인집과 세입자 집으로 구성되어 있다. 집주인은 ‘반석헌’에 어울릴 만한 예쁜 가족이 세입자로 들어왔으면 좋겠다며 세입자 집도 공을 들여 만들었고, 결국 예쁜 신혼부부가 들어왔다. 그 신혼부부는 나중에 우리에게 자신들의 집도 설계해달라고 했고, 3년 만에 우리는 판교주택 ‘온도’를 설계하게 되었다. 

‘온도’는 평온한 섬이라는 뜻으로 새로 생긴 아기와 강아지까지 네 가족이 살 따뜻한 보금자리를 뜻한다. 원래 살았던 ‘반석헌'과 같이 주인집과 또 다른 세입자를 위한 집으로 계획했다. 집 앞으로는 단지 내 도로가 지나는데 그 너머 북쪽으로는 가로로 넓게 펼쳐진 녹지와 판교 테크노밸리 전망이 한 눈에 들어온다. 

1층은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주방 창 외에는 거실과 주방에서 하늘을 볼 수 있는 고측창을 두었으며, 거실의 창은 남쪽 마당으로 나갈 수 있도록 크게 냈다. 정면의 묵직한 철평석 마감 부분은 집의 입구로서, 외벽에 창이 없는 대신 상부에 천창을 두어 자연 채광이 하늘에서 쏟아지는 현관과 욕실을 두었다. 프라이버시가 보호되는 2층은 르코르뷔지에의 ‘빌라 사보아’를 오마주하는 가로의 긴 창을 만들었다. 이 파노라마 창 중간의 욕실 앞에는 발코니가 있는데 식재를 하여 목욕하면서도 창밖의 자연을 즐길 수 있게 했다. 지하에서부터 옥상까지 4개 층으로 이어지는 계단은 집 전체를 하나의 빛의 동선으로 연결하며 집안의 공간을 수직적으로 확장한다. 북쪽 전망의 화룡점정인 옥상은 다락방에서 이어지며, 세입자 집의 다락방으로 생겨난 경사 지붕을 경사 데크로 만들어 옥상에서 멀리 판교 전체를 조망할 수 있도록 했다. 

조성욱건축사사무소 사진 박영채

 

 


 

조성욱 

노르웨이, 싱가폴에서 초등학교 시절을 보낸 후 도시에서의 삶의 질, 특히 서울의 주거환경에 대한 화두를 가지고 홍익대학교에서 건축을 전공했다. 2009년에 조성욱 건축사사무소를 설립한 후 판교주택 ‘무이동’, ‘사이집’, ‘Float’ 등 다양한 형식의 단독주택들을 설계했으며, 최근에는 단독주택들의 특징적 공간들을 엮은 블록형 단독주택 ‘라피아노’와 같은 공동주택 프로젝트들을 진행하고 있다. 신진건축사대상 최우수상, 경기도 건축상 등을 수상했으며, 명지대, 홍익대, 한양대에서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서울시 공공건축가, 대한건축사협회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Map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
건축가 조성욱
일시 2019년 10월 12일 1:30PM
위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
집합 장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 봄볕공원 앞
인원 25
TOP LIST
7377 House, 김우상 + 이대규 2019년 10월 12일 11:00AM
솔로하우스, 김범준 2019년 10월 12일 1:00PM
온도, 조성욱 2019년 10월 12일 1:30PM
대한성공회 주교좌성당, 진행 _ 황두진 2019년 10월 12일 2:00PM
옥인동 주택, 김원 2019년 10월 12일 2:00PM
서소문 역사공원 및 성지 역사박물관, 윤승현, 이규상, 우준승 2019년 10월 12일 2:00PM
대양 역사관, 스티븐 홀, 이인호 2019년 10월 12일 2:00PM
예진이네 집수리, 김재관 2019년 10월 12일 3:00PM
재재, 조성욱 2019년 10월 12일 3:00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