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House

쿼드 QUAD

김진휴 + 남호진

2019년 10월 13일 3:00PM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19길
사진_김경태

* 10월 3일 오후2시부터 참가 신청 가능


서울의 일반주거지역에 다세대 주택을 지을 때는 많은 제약이 따른다. 일조사선을 적용하고 주차 대수와 임대 면적을 확보하다 보면, 건물을 하나의 일관된 기하학적 볼륨으로 완결 짓기는 매우 어려워진다. 우리는 높이에 따라 달라지는 현실적인 조건을 건축적인 표현으로 풀어내고자 했다. 결과적으로 이 건물은 외부의 형태(massing)뿐만 아니라, 내부 공간의 구성 논리, 재료, 창을 내는 방식과 디테일 등에서도 서로 다른 특징을 가지는 4개의 덩어리를 수직적으로 쌓아 올린 구성이다.

1층은 주차 공간을 확보해야 하고 주거로 사용되는 부분은 최소한만 허용된다. 그로 인해 구조체가 띄엄띄엄 섬처럼 분포하는 평면을 갖게 되었다. 기둥은 구조적인 성능을 유지하면서 좁은 전면도로를 통해 드나드는 자동차가 편리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앞면이 좁아지는 형태로 만들었다. 일조사선과 주차의 영향을 덜 받는 9m 이하의 공간, 즉 2, 3층은 최대 면적을 확보하도록 대지 경계를 따라 외벽선을 결정하고, 이를 직교하는 내벽으로 나누어 임대 세대를 배치했다. 4층은 일조사선의 영향으로 자연스럽게 3층보다 면적이 작다. 여기서는 더욱 실용적으로 직사각형의 방들을 붙여가면서 세대를 구성하였다. 이렇게 만들어진 계단형의 선들이 곧 외벽이 되었고, 모든 방향에 테라스가 있는 세대들이 만들어졌다.  다세대 주택의 마지막 층인 5층은 높이에 큰 제약이 없어 층고가 높은 주인 세대를 두었다. 이 집은 일조의 영향으로 만들어진 경사의 외벽과 곡선의 내벽이 특유의 공간감을 만든다.

이러한 구분에 따라 서로 다른 외장재를 적용하여 그 차이를 더욱 드러나게 하려 했다. 5층에는 금속 시트가 경사진 벽의 코너를 따라 돌게 했고, 면에 따라 기울기가 다른 줄무늬가 만들어졌다. 가장 많은 코너가 있는 4층은 어두운색의 스터코를 적용하여 무늬와 두께가 없이 형태만 남은 외벽을 만들고자 했다. 건물 앞을 거니는 사람들에게 가장 크게 다가올 2~3층 외벽은 포천석을 사용했다. 인근의 건물에도 많이 사용된 재료이지만, 아주 얕은 줄다듬으로 가공하고 좁고 긴 비례로 잘라서 사용해, 주변 건물과 닮은 듯하지만 낯선 모습을 갖게 했다. 1층의 기둥들은 별도의 외장재 없이 구조체인 콘크리트를 노출하여 묵직하고 날카로운 형태를 강조했다. 

서울의 여느 필지처럼 건물들에 빽빽이 둘러싸인 곳에서 어떤 창으로 빛과 풍경을 받아들일지 고민했다. 1층은 구조체를 제외하고는 전면 유리를 사용하고 바닥을 반 층 낮춰 층고가 시원하고 눈높이에 식물이 자라는 공간이 되었다. 2~3층은 주변의 창과 마주 보는 것을 최대한 피하고, 건물들 사이의 틈새 공간이나 조경을 향하여 창을 배치했다. 4층은 창이 테라스로 나가는 문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했다. 5층은 정면에 외벽의 형태를 닮은 큰 창을 내어 지붕이 모여 있는 풍경을 볼 수 있게 했다. 또한, 옥상에 중정을 만들고 이를 통해 하늘을 보는 창을 만들었다. 엘리베이터실과 계단실로 이루어진 공용공간은 이 모든 부분을 관통한다. 이 공간 안에서는 노출콘크리트 벽체와 화강석의 바닥재가 일관되게 적용되고 있다. 이 공용공간은 5층의 높은 층고, 4층 테라스로부터 들어오는 자연광, 세대 수가 많은 2~3층의 넓은 공용부, 주 출입구에 담긴 거리의 모습과 만나면서 연속적으로 변화하는 하나의 공간이 되었다. 


건축사사무소 김남  사진 김경태 및 건축사사무소 김남 제공

사진_김경태
사진_건축사사무소 김남
사진_건축사사무소 김남
사진_건축사사무소 김남
사진_김경태
사진_건축사사무소 김남


건축사사무소 김남
건축사사무소 김남은 김진휴와 남호진이 운영하는 설계사무소다. 김진휴는 대한민국 건축사이자 스위스건축협회(SIA) 정회원이다. 서울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예일대학교에서 건축 석사학위를 받았다. 건축사사무소 김남을 개소하기 전 스위스의 헤르초크 앤 드 뫼롱(Herzog & de Meuron), 일본의 사나(SANAA), 미국의 소일(SO-IL)에서 실무를 익혔다.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에 출강하여 스튜디오를 지도하고 있다. 남호진은 미국 커네티컷주 건축사(AIA RA)이다. 이화여자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예일대학교에서 건축 석사학위를 받았다. 건축사사무소 김남을 개소하기 전 미국의 펠리 클라크 아키텍츠(Pelli Clarke Pelli Architects), SOM 뉴욕(SOM New York), ㈜남산에이엔씨 종합건축사사무소, 스위스의 헤르초크 앤 드 뫼롱(Herzog & de Meuron)에서 실무를 익혔다. 2015년부터 2016년까지 한양대학교에서 겸임교수로 스튜디오를 지도했다.

www.kimnam.co.kr

Map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19길
건축가 김진휴 + 남호진
건축주 박현숙
일시 2019년 10월 13일 3:00PM
위치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53길 46
집합 장소 GS25 신사초롱점 앞 집합
인원 20
TOP LIST
7377 House, 김우상 + 이대규 2019년 10월 12일 11:00AM
솔로하우스, 김범준 2019년 10월 12일 1:00PM
온도, 조성욱 2019년 10월 12일 1:30PM
대한성공회 주교좌성당, 진행 _ 황두진 2019년 10월 12일 2:00PM
옥인동 주택, 김원 2019년 10월 12일 2:00PM
서소문 역사공원 및 성지 역사박물관, 윤승현, 이규상, 우준승 2019년 10월 12일 2:00PM
대양 역사관, 스티븐 홀, 이인호 2019년 10월 12일 2:00PM
예진이네 집수리, 김재관 2019년 10월 12일 3:00PM
재재, 조성욱 2019년 10월 12일 3:00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