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02

Tour 서울시립대학교_근현대 100년을 걷다

박철수

2019년 10월 19일 2:00PM
서울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1918 개교 이후 1934년 경성공립농업학교 전도 (국가기록원)
1938 제16회 경성공립농업학교 졸업앨범 - 교사전경1 (박물관소장)
2019_빨간벽돌갤러리 (사진_이인규)
2019_서울학연구소 (사진_이인규)
1938_본관 전경 (서울시립대학교 박물관)
2019_경농관 뒷편 (사진_이인규)
1938_운동장에서의 스모 (서울시립대학교 박물관)
1945-03-10 경성공립농업학교 배치도 (국가기록원)
1977-신축된 중앙도서관 (서울시립대학교)
1983_학생회관기공식 (서울시립대학교)
2019_기숙사 (사진_이인규)
2019_기숙사앞 벤치공간 (사진_이인규)
2019_인문학관 (사진_이인규)
2019_하늘못 (사진_이인규)
2019_정문_100주년기념관 (사진_이인규)

* 10월 3일 오후2시부터 참가 신청 가능
답사코스 *현장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진행됩니다. 

집결지 서울시립대학교 정문 들어선 뒤 오른편 자그마한 시계탑 앞
프로그램 예상 시간 2시간 이내

오픈하우스 진행
박철수(서울시립대학교 건축학부 교수)

서울시 전농동에 있는 서울시립대학교는 일제의 식민지 경영정책 전환기였던 1918년 5월 1일 경기도 고양군 숭인면 소재 종묘장의 일부를 부지로 삼아 임시교사를 지어 개교한 뒤 2018년 개교 100주년을 맞았다. 일제의 토지조사사업과 산미증산계획 추진에 맞춰 ‘경성공립농업학교’로 지금의 청량중학교 및 고등학교 일대에서 개교했다. 경성공립농업학교는 쌀(산미)과 면화(양잠)의 수탈을 위한 근대적 농업기술과 인력 양성을 목표로 2년 과정의 2개 학급으로 개교한 후 1925년에는 5년 과정의 4개 학급으로 규모를 키워 농업과와 양잠과를 통해 전문 인력을 배출했다.
1934년 12월 학교 확장을 위해 지금의 전농동과 휘경동 부지 8만 평을 매수한 뒤 1936~1937년에 걸쳐 기숙사와 신축 교사 등을 준공하면서 동양 제1의 중등농업학교라는 평을 얻기도 했다. 이후 가축병원을 준공하고 농공병진정책에 따라 양잠과를 폐지하고 농업토목 전수과를 신설했는데, 이는 1930년대 후반 세계적 공황으로 인해 산미증산계획이 다시 추진되면서 농법 개량과 더불어 개간, 수리(水利)의 중요성이 부각되며 경지 개량이 시급했기 때문이다. 또한, 일제의 남면북양(南綿北羊) 정책에 따라 1939년 수의축산학과가 설치됐고, 1941년에는 장제사양성소(裝蹄師養成所)를 개설하기도 했다. 이는 중일전쟁의 격화에 따라 기마군이나 기마 경찰을 지원하기 위한 구체적 수단이었다. 이 과정에서 공립농업대학으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갖췄고, 지금의 전농 캠퍼스 대강의 얼개 역시 이때 만들어졌다.
해방과 함께 국대(國大) 파동을 거치며 1954년까지는 ‘서울농업중고등학교’로, 1954년부터는 다시 ‘서울농업대학’으로 기능하다가 1973년 양택식 서울시장이 ‘도시건설과 도시 행정에 필요한 인재 양성’을 내걸고 서울농업대학의 개편을 추진한 결과 1974년부터 ‘서울산업대학’으로 다시 모습을 바꿨으며, 이를 계기로 본격적인 캠퍼스 건축물 신축이 이어졌다. 1977년 신축된 도서관(현재 배봉관)을 시작으로 건설공학관(1978), 대강당(1981), 학생회관(1983), 문리학관(1984, 현재 인문학관) 등 일명 ‘빨간 벽돌 건물군’이 바로 서울산업대학과 1982년 이후 교명 변경을 통해 만들어진 ‘서울시립대학’ 시절에 지어졌다.
1987년 서울시립대학이 종합대학으로 승격하면서 ‘서울시립대학교’라는 현재의 이름을 얻었으며, 소위 캠퍼스 마스터플랜을 통해 학교 진입로 확장과 중앙도서관의 신축, 8층 규모의 본관 신축 등이 이어졌다. 개교 70주년을 기념해 동문탑도 설치했으며, 서울시가 운영하는 전국 유일의 공립대학이라는 정체성을 강화했다. 특히 대학 특성화가 사회적 화두가 된 시점을 전후해 도시과학대학이라는 단과대학이 설치됐는가 하면 서울학연구소와 도시방재센터 등 장소인문학 연구와 특성화 연구를 위한 연구 발판을 마련했다. 2005년에 다시 캠퍼스 중장기발전계획을 수립해 각종 건축물의 신축과 리모델링이 본격 진행되며 현재의 모습에 이르렀다. 이 과정에서 법학전문대학원 수용을 위해 법학관 신축과 웰니스센터 설치(2008)를 비롯해 국제학사(2011)와 100주년 기념관(2018) 등과 같은 건축물들이 연이어 캠퍼스에 신축됐다.
일제강점기에 개교한 공립대학에서 시작해 100년의 시간을 관통한 서울시립대학교 캠퍼스는 질곡의 한국 근현대사를 그대로 드러내며 왜곡과 굴종, 강요와 핍박, 성장과 자율의 시간과 의미를 응축하고 있다.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 총독부 건축인 경농관과 자작마루에서부터 설계 공모를 거쳐 건축가 최문규와 가아건축의 설계로 지어진 100주년 기념관에 이르기까지의 100년 캠퍼스는 달리 일러 대한민국 건축가들의 포트폴리오가 되기도 한다. 농업대학을 출발점으로 삼았던 서울시립대학교 캠퍼스의 2019년 10월은 다른 대학의 모습과는 사뭇 다를 것이며, 새로운 시선으로 한국의 근현대 100년을 더불어 살피는 일이기도 하다.

글, 사진 및 자료 박철수(서울시립대학교 건축학부 교수)
이인규‧박진홍(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 주택도시연구실) 

박철수
박철수는 서울시립대학교 건축학과와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공부했다. 1991년부터 2002년까지 대한주택공사 주택도시연구원에서 일했으며, 이후 서울시립대학교 건축학부 교수로 자리를 옮겨 학생들과 함께 '주거문화사'와 '공간환경 정책'을 공부하고 있다.
최근 펴낸 책으로는 『박철수의 거주박물지』, 『근현대 서울의 집』, 『반포 본동_남서울에서 구반포로』, 『아파트_공적 냉소와 사적 정열이 지배하는 사회』 등이 있으며, 지금은 국가건축정책위원으로 일하며, 『한국주택 유전자』와 『경성의 아파트』를 집필 중이다.

Map 서울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건축가 박철수
일시 2019년 10월 19일 2:00PM
위치 서울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163
집합 장소 서울시립대학교 정문 들어선 뒤 오른편 자그마한 시계탑 앞
인원 26
TOP LIST
대학의 원형을 만나다 오픈하우스서울 2019의 두 번째 스페셜 테마는 대학 캠퍼스의 원형이다. 서울에 자리 잡은 대학 캠퍼스들의 역사를 돌아보며 시대정신에 따라 지식의 공간이 어떻게 보급되고 정립됐는지, 구체적인 건축물의 역사를 통해 살펴본다. 일제강점기 외국 선교회가 세운 후 한국 대학 건축의 전형이 되어온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여성 교육의 산실이자 새로운 도심 캠퍼스의 지평을 확장한 이화여자대학교 신촌캠퍼스, 식민지 경영정책에 맞춘 농업학교에서 오늘날 도시학을 중점으로 특화된 교육기관으로 거듭난 서울시립대학교 전농동 캠퍼스, 군사 정권시기 국내 주요 건축가들의 건축물을 통해 캠퍼스의 위상을 재정립하고자 했던 태릉 육군사관학교 등 한국 고등교육기관이 어떻게 형성되고 확장되었으며 오늘의 캠퍼스로 자리 잡았는지 살펴본다.   Tour 김수근, 김중업, 김종성, 이광노의 육군사관학교 ∣ 진행 정인하 교수 Tour 서울시립대학교, 근현대 100년을 걷다. ∣ 진행 박철수 교수 Tour 한국 여성 주체성의 시공간적 확장, 이화여자대학교 ∣ 진행 강미선 교수 Tour 연세대학교, 기독교 사학에서 만나는 대학 캠퍼스의 전형 ∣ 진행 이연경 박사   OpenHouse 연세대학교 법인본부, 최문규 OpenHouse 서울시립대학교 100주년 기념관, 최문규 OpenHouse 선벽원(善甓苑), 이충기
연세대학교 법인본부, 최문규 2019년 10월 13일 4:00PM
Tour 한국 여성 주체성의 시공간적 확장, 이화여자대학교 캠퍼스, 강미선 2019년 10월 15일 10:00AM
서울시립대학교 100주년 기념 시민문화교육관, 최문규 2019년 10월 16일 1:00PM
Tour 김수근, 김중업, 김종성, 이광노의 육군사관학교, 정인하 2019년 10월 19일 10:00AM
선벽원 (善甓苑), 이충기 2019년 10월 19일 11:00AM
Tour 서울시립대학교_근현대 100년을 걷다, 박철수 2019년 10월 19일 2:00PM
Tour 연세대학교, 기독교 사학에서 만나는 대학 캠퍼스의 전형, 이연경 2019년 10월 20일 10:00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