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의 공간 2

영상ㅣ선유재

이정훈

2021년 11월 8일 2:00PM

주택프로젝트 의뢰가 들어 올 때면 항상 긴장하곤 한다. 대략 백여 가지의 고려해야 할 복잡다단한 결정 사항뿐 아니라 그중 한 두 가지를 놓쳤을 때 겪게 되는 민망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더군다나 의뢰인의 까다로움이 더할 때는 건축가로서 겪을 수 있는 최고의 고통을 맛보곤 한다. 하지만 주택이 건축의 백미라 불리는 것은 대지가 주는 지극한 아름다움과 이를 해석하는 건축가의 풍미에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선유재는 대지가 품은 산의 아름다움에 반해 시작했지만, 건축이 자연 속에 놓일 때 만들어내는 구축의 기쁨을 깨닫게 해 준 프로젝트이다. 

개발행위 제한구역 내의 건축은 대지의 레벨을 함부로 변경하지 못한다. 기존 지형의 질서를 존중하되 새롭게 구축되는 볼륨은 자연의 지형 속에 부드럽게 편입되어야 한다. 전면에 펼쳐진 관악산 줄기는 청계산 자락과 연결되어 마치 산과 산을 연결하는 지점으로서 대지를 해석하게 한다. 대지가 산을 품은 것인지 산과 산이 대지를 품어낸 것인지 착각하게 할 만큼 대지의 위치는 절묘하기 그지없다. 전면과 측면에 흘러내리듯 형성된 암반 덩어리는 산의 지세가 지닌 강인함의 끝자락에 본 대지가 놓여 있음을 직감하게 하였다. 

선과 선은 산과 산을 시각적으로 연결한다. 이는 다시 호를 형성하고 면을 구축한다. 전면의 볼륨은 내부 공간과 외부 공간이 만나는 중성적 공간을 구축하기 위하여 다시 선적으로 비틀린다. 즉 입면의 볼륨감을 삼차원적으로 구축함과 동시에 하지에 적절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구실을 하는 것이다. 일층의 튀어나온 매스로 생성된 테라스는 게스트룸에서 정원을 마주하는 적절한 외부 공간을 만들어주게 된다. 산을 면해 비틀린 이 층의 테라스는 하부의 주방에 일정한 그늘을 제공하며 상부의 마스터룸에서 외기를 맞을 수 있는 중성적 공간을 제공한다. 

선과 선으로 연결된 비틀린 입면을 연결하면 이중 곡면이 생성된다. 이는 우리 전통건축에서 볼 수 있는 처마 선의 구조와 유사하다. STS 원형 파이프는 이를 자연스럽게 채우기 위한 직선 재료이다. 쉽게 구할 수 있는 스테인리스스틸 파이프는 입면의 선형에 따라 배열하여 곡면을 형성하고 내부의 조명과 더불어 그 존재감을 과시한다. 면을 채우는 것은 면이 아니라 선들의 집합이며 이들 사이의 군집은 선의 다른 미학을 만들어낸다. 

또한, 선유재는 단순히 외적 미학만이 아니라 패시브 기준의 성능을 가진 공간으로 계획하였다. 47mm 두께의 프리미엄 유리, 고단열, 고기밀, 그리고 폐열 회수 환기 시스템을 적용하여 외기로부터 독립적인 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노력하였다. 특히 계단면의 상단에는 암막 전동 블라인드 및 전동환기창을 설치하여 내부의 기능과 온도에 따라 빛과 공기의 양을 조절할 수 있다. 정원 측을 향해 배치된 내부공간은 전면의 테라스와 연계를 통해 자연의 변화를 하나의 차경적 요소로 감상할 수 있게 의도하였다. 외부를 향해 뾰쪽하게 노출된 도로면 처마는 건축주가 가장 많은 공간은 머무르는 서재의 공간이다. 전면의 관악산의 지세와 관문 공원 너머 펼쳐지는 청계산은 이곳에서 비로소 하나의 선의 흐름으로 연결된다.   

 

이정훈(조호건축사사무소) 사진 신경섭

이정훈

성균관대학교에서 건축과 철학을 공부하고 프랑스 Nancy 건축학교 및 파리 라빌레트(Paris Lavillette) 건축대학에서 건축재료 석사 및 프랑스 건축사를 취득했다. 파리 시게루반 사무소, 런던 자하 하디드 오피스를 거쳐 2009년 서울에 조호건축사사무소를 개설했다. 2010년 젊은건축가상, 2013 미국 ‘Architectural Record’ Design Vanguard(차세대 세계건축을 이끌 10인의 건축가상), 2014 독일 프리츠 회거 건축상, 서울시 건축상, 2015년 이탈리아 The plan award, 영국 Wallpaper Architect Directory, 독일 Red dot award를 수상했다. 2016 한국리모델링 건축대전 우수상, 한국건축가협회상 및 한국건축문화대상 우수상을 받았으며 German Design Award와 미국 시카고 아테나움 건축상을 받았다. 

JOHO Architecture 
www.johoarchitecture.com

건축가 이정훈
건축주 이성락, 김경숙
일시 2021년 11월 8일 2:00PM
위치 경기 과천시 중앙로
인원 25
TOP LIST
집의 공간 2, 오픈하우스서울 x 기린그림 지난해 <집의 공간>에 이어 올해는 두 채의 집을 소개합니다. <집의 공간 2>에서는 지붕과 테라스를 유려한 선으로 이으면서 동시에 패시브 하우스를 시도해 미학과 에너지 절감을 동시에 실현하고자 한 선유재와 풍경을 적극적으로 규정하면서 집의 아늑한 공간에 대해 새로운 제안을 하는 고안된 장식들을 기린그림의 건축 영상으로 소개합니다. 또한 써드플레이스 3과 서교 근생과 같은 저층형 공동주거의 모색을 현장 프로그램으로 만나봅니다.  오픈하우스서울은 해마다 집의 공간 시리즈를 이어가, 우리의 삶이 담긴 공간과 도시와 건축의 접점을 모색해나가고자 합니다. 온라인 프로그램  영상    선유재_이정훈  영상    고안된 장식들_윤한진, 한승재, 한양규 현장 프로그램 (10월 22일 오후 2시 예약 오픈)  10월 30일 오후 4시          서교 근생(Seogyo Geunsaeng)_서재원, 이의행 11월 9일 오후 1시            써드플레이스 홍은2_박창현         
현장 프로그램 ㅣ 서교 근생 Seogyo Geunsaeng, 서재원, 이의행 2021년 10월 30일 4:00PM
영상ㅣ선유재, 이정훈 2021년 11월 8일 2:00PM
현장 프로그램 ㅣ 써드플레이스 홍은2, 박창현 2021년 11월 9일 1:00PM
영상ㅣ고안된 장식들, 윤한진, 한승재, 한양규 2021년 11월 9일 2:00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