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HOUSE

고석공간

김수근

2022년 10월 29일 2:00PM
서울시 종로구 명륜4가
고석공간 속 김순자 여사, 사진_박기호
고석공간 속 김순자 여사, 사진_박기호
1층 현관, 사진_박기호
내부 원형 계단, 사진_박기호
2층 살림공간, 사진_박기호
한실과 툇마루, 사진_박기호
한실 내부, 사진_박기호
2층 거실, 사진_박기호
  • 오픈하우스 진행: 정인하
  • 세븐일레븐 명륜카페점(서울 종로구 대학로11길 29)에서 집합 후 함께 이동합니다. 

고석공간은 건축가 김수근이 그의 누나인 김순자 여사와 매형 박고석 화백을 위해 설계한 집이다. 1983년 완공된 이 집은 대지면적 65평에 지하 1층, 지상 2층, 다락방이 딸린 3층 주택으로 설계되었다. 고석공간은 김수근이 설계한 마지막 주택이자, 그의 후기 건축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작품이다. 무엇보다 그의 누나를 위한 애정이 담긴 집이기도 하다. 또한, 박고석 화백의 작업실로 쓰였던 지하층과 예술가들과 교류했던 1층 응접실은 예술사 측면에서도 의미 있는 공간이다. 
박고석 화백이 돌아가신 후 김순자 여사는 이곳에 머물다, 면접까지 보는 과정 끝에 이 집의 의미를 알고 아껴 쓸 새 주인을 찾았다. 황정욱, 전정아 부부다. 오픈하우스서울을 통해 처음 공개되는 고석공간은 건축가 김수근의 건축 유산을 제대로 돌아보고, 예술적 내력이 오늘의 집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이야기함으로써, <오래된 집>의 가치와 의미를 나누고자 한다. 이번 오픈하우스서울 프로그램을 위해 고석공간에 보관되었던 도면과 박기호 작가의 <고석공간> 사진도 함께 소개한다. 

고 박고석은 한국 근대화단의 대표적인 화가로, 부산 피난 시절부터 이중섭, 김환기, 한묵 등과 가깝게 교류하며 활동하였다. 한국전쟁 당시 피난민을 그린 ‘범일동 풍경’은 바로 이 시기를 그려낸 그의 대표작이다. 전쟁 후 정착한 정릉 역시 이들을 위한 터전이 되어 주었고, 박경리 등 여러 작가와 화가와 교류하며 정릉 시절을 보냈다. 초기 추상 화풍에서 벗어나 새로운 구상 운동을 벌이고자 했던 그는 산, 항구, 자연을 모티프로 한 구상에 몰두했고, 1968년부터 직접 산에 오르며 한국의 산(山) 연작을 그려 내었는데, ‘산과 하나 되어 산을 그려낸’ 그는 말 그대로 ‘산의 작가’로 불린다.  
이화여대에서 미술을 전공한 김순자 여사는 궁중 의상 전문가이자 1세대 디자이너로, 김수근의 누나이다. 피난 시절 부산과 전쟁 후 정릉 시절 많은 예술가, 문학가들과 교류하며, 틈틈이 무대의상 디자인으로 생계를 꾸리기도 했다. 정릉 시절, 외롭게 떠난 이중섭의 유골을 1년 가까이 집에 보관했다는 이야기는 유명한 일화다. 교육을 위해 자녀들을 데리고 미국에서 머물다가 돌아온 후, 여사는 동생인 건축가 김수근에게 명륜동 집 설계를 부탁했다. 1983년에 설계한 고석공간은 건축가 김수근이 1986년에 세상을 떠나면서 주택으로는 마지막 작품이 되었다. 
주택은 2500mm 모듈을 가진 평면으로 구성된다. 외벽은 벽돌 위에 10년 말린 미송 목재를 둘러, 모듈에 따라 반복되면서 독특한 외관을 보여준다. 모듈의 앞부분은 포치, 즉 반 외부공간으로 설계되었고, 1층은 응접실 역할을 했는데, 설계 도면에 아틀리에로 표시된 것으로 보아 1층 역시 박고석 화백을 위한 공간으로 설계된 것으로 보인다. 지하층은 박고석 화백의 작업 공간이었다. 
현관에는 나무틀로 짠 유리문으로 전실을 만들었고 포치 부분과 응접실은 한지 미닫이창과 전면 유리창으로 구분되어 있었다. 1층과 지하층의 천정은 격자보 노출콘크리트로 되어 있는데, 주택 천장의 콘크리트 구조물과 내부 벽돌, 한지 미닫이창 등이 어우러지면서 강렬하면서도 포근한 응접실의 공간감을 만들어내었다.   
2층은 살림 공간으로 코너에 작은 주방을 두고 침실, 작은 한실을 대각선으로 배치했다. 한실 앞에는 작은 툇마루를 두었고 2층 역시 한지 미닫이창을 두어 시각적인 연속성을 느끼게 한다. 주방과 화장실 등 서비스 공간 위로는 천창 3개를 두어 자연광이 들어오게 했다. 3층은 작은 다락방이 있고 옥상으로 이어진다. 지하층과 1, 2, 3층은 원형 계단으로 이어지며 계단실의 상부 역시 천창을 내어 빛이 떨어지도록 했다. 
고석공간의 새 주인인 전정아 씨는 문화재 보존을 다루는 학예사에게 자문을 받아, 오늘의 삶을 담기 위한 최소의 리노베이션을 진행했다. 단열 기능이 떨어지는 포치 공간을 주방으로 바꾸고 옥상 공간을 머물기 좋은 공간으로 고쳤다. 2층의 주방은 수납공간으로 바꾸었다. 지하층은 언론인인 남편을 위한 서재 공간으로, 1층은 널찍한 주방과 사람들을 만나는 응접 공간으로, 2층은 침실과 휴식 공간으로 썼고, 옥상은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 최소의 교류를 할 수 있었던 공간이었다. 그리고 오랜 내력을 잇는 듯 집의 거실에는 김순자 여사에게 구입한 박고석 화백의 <울산바위>(1992) 그림이 걸려 있다. 
고석공간은 건축가 김수근의 후기 건축을 볼 수 있는 유산이자, 박고석 화백의 아틀리에, 김순자 여사의 삶이 담겨 있는 곳이다. 그리고 그 내력 위로 고석공간의 의미와 무게를 오롯이 느끼며 새 주인의 일상이 쌓여가고 있다. 기린그림의 영상과 오픈하우스 프로그램을 통해 공개할 <고석공간>을 통해 오래된 집 오늘을 함께 나누고자 한다. 

임진영(오픈하우스서울) 사진 박기호
출처_<김수근 건축 드로잉 집>,『공간』1990년 12월 출판
Map 서울시 종로구 명륜4가
건축가 김수근
건축주 황정욱, 전정아
일시 2022년 10월 29일 2:00PM
위치 서울시 종로구 명륜4가(좌측 지도는 집합장소로 표시됩니다.)
집합 장소 세븐일레븐 명륜카페점(서울 종로구 대학로11길 29)
인원 18
TOP LIST
DDP 10주년 스페셜 투어 밤│DDP의 유령, DDP 도슨트 3월 24일 8:00PM
DDP 10주년 스페셜 투어 낮│DDP를 둘러싸고 있는 시층과 다국적성을 찾아서, 김시덕 3월 24일 4:00PM
DDP 10주년 스페셜 투어 밤│DDP 천문대 (어린이 프로그램), DDP 도슨트+서울시립과학관 3월 23일 8:00PM
DDP 10주년 스페셜 투어 낮│DDP의 안과 밖, 이정훈 3월 23일 4:00PM
DDP 10주년 스페셜 투어 밤│천문: DDP에서 바라본 밤하늘, DDP 도슨트+서울시립과학관 3월 22일 8:00PM
DDP 10주년 스페셜 투어 밤│DDP의 유령, 정모 3월 21일 8:00PM
DDP 10주년 스페셜 투어 DDP의 낮과 밤, 서울디자인재단+오픈하우스서울 자하 하디드가 내세운 DDP의 디자인 콘셉트는 ‘환유의 풍경’이다. 자하 하디드는 복잡하게 얽힌 동대문 일대의 도시 조직 흐름을 하나로 통합하고 공원과 건축물이 일체화된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 내고자 했다. 거대하고 유려한 곡면의 건축물은 주변의 흐름을 끌어들이는 8개의 길이 엮어내고, 공원과 일체화해 다양한 높이에서 땅의 흐름을 잇는 역동적인 공간을 만들어 낸다. DDP 10주년을 기념해 서울디자인재단은 오픈하우스서울과 함께 스페셜 프로그램 <DDP의 낮과 밤>을 선보인다. 어느새 우리의 일상으로 자리 잡은 DDP의 풍경을 다른 시간대에 낯설게 봄으로써 DDP가 주변 도시 조직과 어떻게 만나고 있는지, 역사적 층위가 어떻게 엮여 있는지, 또 역동적인 공간이 어떤 풍경과 인상을 만들어 내고 있는지 살펴본다. ‘낮과 밤’이라는 시간 설정은 꺼지지 않는 동대문 일대의 도시 야경에 대한 그리움이자 새로운 활력에 대한 가능성을 모색한다. 낮 시간의 일상을 낯설게 보고, 또 고요하고 적막한 밤 시간대의 공간 탐험을 통해 DDP 고유의 공간감을 누리는 프로그램으로 DDP의 건축적 의미도 재조명해 본다. 오랜 시층으로 쌓인 DDP 주변의 역사적 내력과 DDP 내부의 유적을 상세히 들여다보는 시간도 함께 한다. DDP의 여러 갈래 길이 도시 조직으로 어떻게 확장되는지, 그 안에 600여 년의 시간이 어떻게 쌓여 있는지 중첩된 지도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서울시립과학관과 함께 DDP의 달과 별을 관측하는 천문 프로그램을 통해 도시의 밤을 누린다. 글_OHS DAY 1 우리가 몰랐던 DDP의 풍경 (3월 21일, 목) 낮 4시┃DDP의 건축 실현, 정모 건축가 밤 8시┃DDP의 유령, 정모 건축가   DAY 2 사라진 시간의 조각 잇기 (3월 22일, 금) 낮 4시┃DDP 주변의 유구 탐색, 우동선 한예종 교수 밤 8시┃천문 : DDP에서 바라본 밤하늘, DDP 도슨트+서울시립과학관   DAY 3 DDP에 뜬 달과 별 (3월 23일, 토) 낮 4시┃DDP의 안과 밖, 이정훈 건축가 밤 8시┃DDP 천문대 (어린이 프로그램), DDP 도슨트+서울시립과학관   DAY 4 DDP를 둘러싼 시간의 켜 (3월 24일, 일) 낮 4시┃DDP를 둘러싸고 있는 시층과 다국적성을 찾아서, 김시덕 도시문헌학자 밤 8시┃DDP의 유령, DDP 도슨트   [참가 신청]  오픈하우스서울 웹사이트에서 3월 17일 오후 2시부터  회원 가입 및 인증 필수  동시 접속으로 빠르게 마감되므로 미리 회원 가입과 인증, 결제를 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모든 행사는 무료이며, 노쇼 방지를 위해 예약금 결제, 참가 후 결제 취소로 환불됩니다.  예약금은 신용카드로 결제 가능합니다. 참가 신청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이곳에서 확인 바랍니다.      [유의사항 안내]  모든 프로그램은 기록과 홍보를 위해 사진촬영이 진행됩니다.  프로그램 참가 신청은 사진 촬영에 대한 동의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프로그램은 보호자의 예약 아래 보호자 1명+초등학생 1명을 대상으로 하며, 보호자를 동반해야 참여 가능합니다.  DAY 2 <천문: DDP에서 바라본 밤하늘>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며 미취학 아동 1명을 동반할 수 있습니다. 관측에 보호자와 함께 미취학 아동이 참여가능하나 성인 대상 프로그램으로 진행됩니다.    서울디자인재단 www.ddp.or.kr 오픈하우스서울 ohseoul.org/  
Report <땅에 쓰는 시> 다큐멘터리 상영회, 기린그림 정영선 특집을 맞아 기린그림의 다큐멘터리 <땅에 쓰는 시> 상영회로 오픈하우스서울 2023의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했습니다. 정영선 선생님의 작업과 함께, ‘한 나라의 자연이, 시대의 역사를 품은 가장 자연스러운 땅의 그림이 후세에게 전달되길 바라는 한 조경가의 꿈’을 전하는 이번 다큐멘터리를 통해 우리 땅의 특성과 경관에 대해, 도시의 공원, 정원, 광장에 대해 함께 함께 생각해보았습니다. 사진 이강석(오픈하우스서울)
Report 과학자의 집, 조세연+이복기+최민욱(노말 건축사사무소) 오픈하우스 진행: 조세연, 이복기, 최민욱 3세대가 함께 사는 <과학자의 집>은 서로 다른 각 세대에게 필요한 공간 구성과 가구까지 맞춰져 있습니다. 세 명의 건축가와 함께 3세대가 소통하는 <과학자의 집>을 둘러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