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HOUSE

기지 박서보주택

조병수

2022년 11월 4일 2:00PM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로24길 9-2
사진_김용관
사진_김용관
사진_김용관
사진_김용관
사진_김용관

오픈하우스 진행 정윤석(BCHO Partners)


대지와 프로그램 
대지는 서대문구 연희대로와 다세대 주택촌 사이에 위치한다. 높고 어수선한 주변 다세대 주택 가로는 인근 경의선 숲길의 개발로 각종 상업 시설과 문화공간이 침투하여 저층엔 근린생활 시설이, 상층엔 주택이 자리 잡고 있다. 
[기지]는 상업 시설, 갤러리, 오피스 그리고 다가구주택, 총 4가지 다른 프로그램을 담고 있다. 각각의 프로그램은 그 특성에 맞는 공간 구성을 가져야 하며, 외부 환경과 각기 다른 관계를 맺어야 했다. 상업 시설은 접근성이 쉽고 시인성이 좋아야 했으며, 갤러리는 프라이빗하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담백한 공간이며 외부의 시선이 차단되어야 했다. 또한, 오피스는 업무가 가능한 차분한 공간이어야 했고, 주택은 세대 사이에 중정을 가지고 내부에서 뷰를 확보하며 답답하지 않아야 했다. 기지의 프로그램은 이처럼 서로 다른 특성 때문에 수직적으로 나뉘어 적층 배치되었다.
건축주는 세계 미술계가 주목하는 한국 단색화의 대표 화가 박서보이다. 박서보 화백은 건물에 본인의 예술세계가 표현되지 않아도 된다고 요청했으나, 그가 [묘법] 시리즈에서 보여준 반복과 중첩을 통한 단순함, 깊이감 그리고 미세한 변화가 숨 쉬는 건물을 만들고자 했다. 

내부 공간과 외피
1층의 갤러리는 주로 작품 전시와 리셉션으로 사용되는 곳으로 용도에 맞게 공간 변화가 가능해야 한다. 이를 위해 CFT(Concrete Filled Tube) 와 PT(Post Tension) 공법을 사용해 수직 부재 크기를 최소화했고 장 스팬의 켄틸레버로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이 공간은 전면으로 외부 정원을 바라보고 있는데, 정원은 그림을 감상할 수 있도록 최대한 단순하게 구성했다. 이끼와 돌 그리고 마사토만을 이용해 정적이고 담백한 분위기를 만들 수 있게 고려했다. 
상층의 주택 부분은 한 가족의 3세대가 거주하는데 각 가구의 프라이버시를 유지하며 외부 공간을 공유할 수 있도록 가구들을 수평적, 수직적으로 분할 배치하고 중앙에 중정을 두었다. 
프로그램의 상이한 특성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다양한 외장재를 사용하는 것 보다, 여러 특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단일 외피를 스터디하였다. 특히 외피는 화가 박서보의 근작에 적용된 ‘공기색’을 차용했다. ‘공기색’은 맑고 밝은 푸른색으로 빛의 각도에 따라 다양한 깊이감을 만드는 색이다. 화가 박서보는 이 색을 볼 때 ‘호흡이 더 잘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라고 언급했는데, ‘공기색’처럼 빛과 공기의 흐름이 느껴지는 외피를 만들고자 했다.
외피의 원형 구멍은 수직 방향으로 그 크기가 변하는데, 아이레벨에서 그 지름이 가장 커서 70%의 개구율이 확보된다. 개구율은 아이레벨에서 상하부로 갈수록 줄어들어 보는 각도에 따라 막혀 보이기도, 트여 보이기도 한다. 또 이 타공 외피는 외부에서 잘 들여다보이지 않지만, 내부에서는 비교적 잘 내다보여 프라이버시를 확보하는 동시에 바람이 통하는 역할을 한다.
타공판은 둔각으로 절곡해 연결했는데, 이 접힘이 자체적인 구조적 강성을 확보하여 타공판을 지지하는 고정 부속 자재의 양을 최소화했다. 또한, 이 접힌 면들이 보는 각도에 따라 다양한 빛의 반응(반사, 통과, 겹침)을 끌어내는 입면을 만들어낸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는 내부의 육중한 매스와 중첩되어 시시각각 다채로운 깊이감을 만든다. 

BCHO Partners 사진 김용관, 김재경


BCHO Partners
http://www.bchoarchitects.com

사진_김재경 제공


조병수
1994년에 조병수건축연구소를 개소한 이후 ‘경험과 인식’, ‘존재하는 것, 존재했던 것’, ‘ㅡ자 집과 ㄱ자 집’, ‘현대적 버나큘라’, ‘유기성과 추상성’ 등을 주제로 건축 활동을 이어왔다. 하버드대학교, 컬럼비아대학교, 독일 카이저슬라우테른 대학교와 연세대학교, 몬태나대학교, 하와이대학교 등 여러 대학에서 설계와 이론을 가르친 바 있다. 대표작으로 파주 어유지 동산, 수곡리 ㅁ자 집, 땅집, 운중동 주택 등이 있다. 한국건축가협회상, 미국건축가협회상, AR House awards (Highly commended) 등을 수상했다. 또한, 오는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2023총감독으로 선정되었다.

대지면적: 773㎡
건축면적: 398㎡
연면적: 1997㎡
용도: 근린생활시설, 다가구주택
규모: 지하2층, 지상4층
구조: 철근콘크리트
외부마감: 알루미늄 타공 패널, 송판노출콘크리트
준공: 2018.06.
시공: CNO건설

Map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로24길 9-2
건축가 조병수
설계 담당 감민영, 정윤석
건축주 박서보
일시 2022년 11월 4일 2:00PM
위치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로24길 9-2
집합 장소 입구
인원 20
TOP LIST
Report <땅에 쓰는 시> 다큐멘터리 상영회, 기린그림 정영선 특집을 맞아 기린그림의 다큐멘터리 <땅에 쓰는 시> 상영회로 오픈하우스서울 2023의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했습니다. 정영선 선생님의 작업과 함께, ‘한 나라의 자연이, 시대의 역사를 품은 가장 자연스러운 땅의 그림이 후세에게 전달되길 바라는 한 조경가의 꿈’을 전하는 이번 다큐멘터리를 통해 우리 땅의 특성과 경관에 대해, 도시의 공원, 정원, 광장에 대해 함께 함께 생각해보았습니다. 사진 이강석(오픈하우스서울)
Report 과학자의 집, 조세연+이복기+최민욱(노말 건축사사무소) 오픈하우스 진행: 조세연, 이복기, 최민욱 3세대가 함께 사는 <과학자의 집>은 서로 다른 각 세대에게 필요한 공간 구성과 가구까지 맞춰져 있습니다. 세 명의 건축가와 함께 3세대가 소통하는 <과학자의 집>을 둘러보았습니다.
Report 주한프랑스대사관 <라이트워크> 전시, 정림건축 사진_이강석(오픈하우스서울)
Report 고석공간, 김수근 오픈하우스 진행: 안창모 <고석공간>은 건축가 김수근이 그의 누나인 김순자 여사와 매형 박고석 화백을 위해 설계한 집, 그가 설계한 마지막 주택입니다. 안창모 교수님과 함께 김수근의 건축 유산을 제대로 돌아보고, 예술적 내력이 오늘의 집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이야기함으로써, <오래된 집>의 가치와 의미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Report 스튜디오 히치 오픈스튜디오, 박희찬(스튜디오 히치)
Report 서울시 산악문화체험센터, 민현준(홍익대학교)+(주)건축사사무소엠피아트 오픈하우스 진행: 민현준 서울시 산악문화체험센터는 산악인들의 플랫폼이자 도전정신을 기를 수 있는 청소년들의 교육 공간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결합하여 故 박영석 대장을 기념하고 그의 도전정신을 보여주고자 하는 메인 홀의 공간, 외적으로는 강한 산의 형상이면서, 동시에 내적으로는 청소년들과 산악인들의 가변적이고 가벼운 텐트 같은 아지트가 되기 바랬던 건축가의 의도를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Report 도예가의 스튜디오 하우스 '란트샤프트', 심근영 (아키텍츠 601) 오픈하우스 진행: 김선제, 심근영 란트샤프트는 도예작가이자 디자이너 부부인 건축주의 작업공간과 집이 때론 독립적으로 때론 함께 호흡하는 흐름으로 이어져있는 곳입니다. 김선제, 심근영 건축가와 함께 예술가의 삶을 담은 주택을 만나보았습니다. 사진 이강석(오픈하우스서울)
Report 콤포트 서울, 문주호(경계없는작업실) 오픈하우스 진행: 문주호 기존 소월길 접근로들과 같이 물리적 단차를 극복하는 단순한 장치의 성격을 넘어, 누구에게나 열린 새로운 길이 되어 사람들이 모이고 이야기가 만들어지는 공간으로 작동하는 콤포트 서울을 문주호 건축가의 설명과 함께 둘러보았습니다.
Report 경춘선 숲길, 정영선(조경설계 서안) 오픈하우스 진행: 이진형(조경가, 조경설계 서안) 정영선 선생님이 가장 애정을 갖는 경춘선 숲길은 사유하고 산책하는 도심의 산책길을 보여주었습니다. 이진형 조경가와 함께 걸으며 어떻게 숲길을 만들어내고자 했는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