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House

현장 프로그램 ㅣ 브릭웰

건축사사무소에스오에이(SoA)

2020년 11월 2일 11:00AM
서울특별시 종로구 통의동 자하문로6길 18-8

* 10월 19일 오후2시부터 참가 신청 가능

* 오픈하우스 현장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되며, 예약금 결제 후 현장 참석 후 결제 취소를 통해 돌려드립니다. 예약 취소는 3일전(72시간)까지 가능하며 예약 후 불참할 경우 예약금은 오픈하우스서울 후원금으로 전환됩니다. 



35-17번지, 서촌 필지 분화의 역사성과 골목길의 감각 :

대지(통의동 35-17번지)는 경복궁의 서측 담장으로부터 50m도 채 떨어지지 않은 곳에 위치한다. 통의동 35번지 일대는 영조의 잠저였던 창의궁터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 중 35-17번지는 동양척식 주식회사, 동아일보를 거쳐 현 건축주에 소유권이 이관되었다. 35번지가 30여개의 소규모 필지로 분화되는 동안 통의동 일대에는 필지 일부를 사도로 하는 좁은 골목이 형성되었고, 한 켜만 안으로 들어가도 도심의 번잡스러움과 완벽하게 차단되는 중 대형 필지의 주택들로 채워지게 된다. 조선 한양과 현대 서울의 도시조직이 포개져있는 것으로, 도시 보행의 경험 역시 대로와 소로가 연속된 서울 역사도심 특유의 다층적 스케일을 간직한다.

백송터를 위한 아트리움 :

35-17번지의 서측인접대지인 백송터는 1991년 나무가 죽고 사라지기 전까지 우리나라 백송 중에서 가장 크고 아름다워 천연기념물로 지정되기도 한 나무가 있던 자리이다. 지금은 백송의 그루터기와 새로 심어진 백송 몇 그루가 과거의 기억을 붙잡고 있다. 백송터 자리에는 그루터기와 2세 백송 3그루가 남아있지만 좁은 골목을 걷는 와중에 만나게 되는 뜻밖의 경험이며, 서촌 일대 보행경험의 특징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35-17번지의 브릭웰은 200년 가까이 그자리에서 도시 조직의 역사성을 함께 지켜온 골목 끝 작은 쉼터의 공간성을 대지 내부로 흡수, 확장한다. 서측 백송터 쪽에 붙여 골목에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정원을 계획하고 그 위로 건물 전체를 관통하는 중정을 둔다. 그외 나머지 공간은 허용하는 용적의 최대치만큼의 층별 면적으로 구성된다.

상승하는 정원 :

1층을 필로티로 띄워 만든 서측의 정원은 백송 그루터기와 하나된 정원으로 확장되며 동시에 상부 아트리움으로 상승한다. 정원은 동측의 골목으로부터도 연속되어 필로티 하부의 깊이있는 숲의 감각을 갖는다. 10.5m지름의 아트리움은 2, 3, 4층에서 반은 외부 테라스 반은 실내와 접한다. 아트리움을 둘러 실내외를 둥글게 회전하는 동선이 만들어진다. 이 동선을 따라 각 층마다 다른 정원의 감각을 만들어낸다.

평평한 천정과 바닥으로 정의되는 공간과 입체적 차경:

각층의 공간은 플랫슬라브로 평평하게 노출된 콘크리트 천정과 바닥으로 정의된다. 천정에 설비와 관련한 배관이 지나지 않도록 별도의 냉난방 설비공간을 마련하고 보없이 평평한 슬라브의 구조 형상이 그대로 공간에 드러나도록 한다. 이를 통해 중정의 오프닝이 내외부에서 강조된다. 약 75평 규모의 정방형 평면 어디에서나 중정이 면한다. 슬래브에 뚫어진 수평적 오프닝이 건물 외부의 경관을 차경하고, 특히 3층은 멀리 인왕산의 산세가 중정을 거쳐 실내로 들어온다.

벽돌의 가능성 : 건축에 사용된 재료는 구조재로서 노출 콘크리트를 포함하여 사비석과 벽돌 총 세가지로 구성되어있다. 벽돌은 전통적인 모르타르 시공을 포함, 건식으로 꿰거나, 타일로 압착하는 등 시공방식의 변주를 통해 내외부의 소통방식을 정의한다.

SoA 사진 신경섭

에스오에이 SoA
SoA는 2010년 서울에서 설립되어 도시와 건축의 사회적인 조건에 대한 분석을 통해 다양한 스케일의 구축환경에 관한 작업을 진행하는 젊은 건축가 그룹이다. 우포자연도서관(2013), 남가좌동 공유주택 The Rabbit(2015), 성평등도서관(2015)을 통해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와 새건축사협의회가 주최하는 ‘젊은 건축가상’을 수상하였다. 2015년 현대카드와 뉴욕현대미술관(MOMA)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주관하는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YAP)의 우승자로 선정되었으며,당선작 지붕감각(Roof Sentiment)을 통해 2016년 아키텍추럴 리뷰(Architectural Review)가 주관하는 Emerging Architecture Award의 파이널리스트로 선정되었다. 같은 해에 제주도의 ‘생각이섬’ 프로젝트로 김수근문화재단이 주최하는 김수근건축상 프리뷰상을 수상하였다.

www.societyofarchitecture.com

Map 서울특별시 종로구 통의동 자하문로6길 18-8
건축가 건축사사무소에스오에이(SoA)
일시 2020년 11월 2일 11:00AM
위치 서울특별시 종로구 통의동 자하문로6길 18-8
인원 15
TOP LIST
OPENSTUDIO LIVE ㅣ유현준건축사사무소, 유현준 10월 30일 7:00PM
OPENHOUSE 현장 프로그램 ㅣ 서교 근생 Seogyo Geunsaeng, 서재원, 이의행 10월 30일 4:00PM
OPENHOUSE 현장 프로그램 ㅣ 빈집의 재발견 - 건축가 김중업의 사직동 주택, 서울특별시집수리지원센터×오픈하우스서울 10월 30일 4:00PM
OPENHOUSE 현장 프로그램 ㅣ 구립독산도서관 리모델링, 임영환, 김선현 10월 30일 3:00PM
OPENHOUSE 현장 프로그램 ㅣ 공릉청소년문화정보센터 리모델링, 서민우, 지정우 10월 30일 2:00PM
OPENHOUSE 현장 프로그램 ㅣ 빈집의 재발견 - 건축가 김중업의 사직동 주택, 서울특별시집수리지원센터×오픈하우스서울 10월 30일 2:00PM
OPENHOUSE 영상 ㅣ 수졸당 (守拙堂), 승효상 10월 30일 2:00PM
COLLABORATION 이강석작업실 이강석작업실 Leegangseok jakupsyl 이강석작업실은 건축적 물성과 재료에 관심을 두고 사진 분야에서 다양한 시도를 진행해오고 있는 건축 사진/영상 스튜디오입니다. 오픈하우스서울의  생동감있는 공간을 담아 오면서 도시의 기록을 함께 해오고 있습니다.
OPENHOUSE <당선작들, 안녕하십니까>, 오픈하우스서울 × 정림건축문화재단  연계 포럼 <당선작들, 안녕하십니까> 오픈하우스서울 × 정림건축문화재단  온라인 라이브 오픈하우스와 정림건축문화재단은 서울에 새롭게 등장한 공공건축 오픈하우스뿐만 아니라, 공공건축안이 선정되는 공모전 이후 실제 지어질 때까지의 과정을 돌아보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이번 연계 포럼은 공적 시스템 내에서 좋은 건축이 완성되기가 어려운 이유, 그리고 그 제한을 뚫고 고군분투하는 건축가들의 이야기를 함께 살펴보고자 합니다. 또한, 이렇게 만들어진 공공건축이 도시에 어떤 역할을 하고, 도시의 공적 역할을 어떻게 높이고 있는지, 건축가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참가신청: 정림건축문화재단 포럼 웹사이트  http://forumnforum.com 11.04(목) 서울공예박물관 | 천장환(이머시스) + 고미경(서울공예박물관) 11.11(목) 서울서진학교 | 유종수(코어건축) + 심윤서(서울서진학교) 11.18(목) 종암박스파크 & 한남뜨락 | 박정환(심플렉스) & 천장환(이머시스) 11.23(화) 양천공원책쉼터 | 김정임(서로아키텍츠) + 온수진(양천구청 공원녹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