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STUDIO LIVE ㅣBCHO Partners, 조병수 2020년 10월 28일 5:00PM
OPENHOUSE 영상 ㅣ G house, 서승모 2020년 10월 30일 2:00PM
OPENHOUSE 영상 ㅣ 새정이마을 주택, 정재헌 2020년 10월 28일 2:00PM
COLLABORATION 파수 파수 프로덕션 PASOO Production 파수는 다양한 파형을 지닌 영상 제작 집단입니다. 파수는 영상 제작에 요구되는 전반적인 사항들을 책임지고 진행하며, 기존의 틀을 깨는 창의적인 영상을 지향합니다. 파수 프로덕션 웹사이트 www.pasoo.net
FILM 영상 ㅣ 부암동주택, 최두남 2020년 11월 6일 7:10PM
COLLABORATION 황석원 황석원 그래픽 디자이너 오픈하우스서울은 설립 초기부터 워크룸과 함께 그래픽 아이덴티티를 만들어왔습니다. 2015년부터 워크룸에서 오픈하우스서울의 디자인을 맡아 온 황석원 디자이너는 2020년 여름 독립해 본격적인 개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올해부터 '황석원'이라는 이름으로 오픈하우스서울과 콜라보레이션합니다. 디자인 스튜디오 워크룸 및 워크룸 프레스에서 5년 반 동안 일했고, 주로 출판·인쇄물을 기반으로 다양한 문화예술기관, 출판사, 작가들과 작업합니다.   @seogwonh seogwon.cargo.site
FILM 오픈하우스서울 2020 예고편 ㅣ집의 공간 오픈하우스서울 x 기린그림 ‘발코니 확장형’이라는 말은 한국의 대표적인 주거 유형인 아파트의 지향점을 보여줍니다. 외기와 면한 발코니를 실내화하면서 따뜻하고 편리한 내부 공간 위주의 집은 4계절의 더위와 추위를 고려한 방법이기도 하고, 거실의 면적을 늘리는 일이기도 합니다. 면적을 늘리고 단열에 유리한 주거 환경은 관리와 기능에 최적화된 밀폐된 실내를 만듭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안전하고 편안한 이 집의 공간에 대해 물음을 던지게 됩니다.  오픈하우스의 첫번째 스페셜 테마인 ‘집의 공간’은 실내 환경에 최적화된 한국 상황에서 다시 생각해보는 집의 요소들을 살펴봅니다. 그동안 방치되었거나, 주목하지 않았으나 다시 생각하게 된 집의 공간과 그 가치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마당, 옥상, 열린 담, 안과 밖의 경계, 공동의 공간뿐만 아니라, 자연과 어우러진 조선의 별서, 집과 도시의 중간 주거까지, 집에 대한 생각을 나누고자 합니다.    글 임진영(오픈하우스서울 대표)    온라인 프로그램  영상_하늘과 만나는 마당, 옥상 ㅣ 부암동 주택_ 최두남  영상_열린 담 ㅣ 케이브하우스_김광수  영상_공동의 거실 ㅣ 유일주택_최하영, 박창현  영상_한옥 리노베이션 ㅣ 가회동 한옥 및 장푸르베 하우스_최욱  영상_안과 밖을 확장하는 반외부공간 ㅣ 새정이마을 주택_정재헌  영상_은퇴자의 재택근무 ㅣ 청운동 주택_김현대  영상_흐르는 마당 ㅣ G하우스_서승모  영상_동네의 접점 ㅣ 해방촌 해방구_임태병, 스튜디오빅미니  영상_정원과 별서 ㅣ 반계 윤웅렬 별서_김봉렬  영상_일상과 비일상의 공존 ㅣ 캐빈하우스_김창균    현장 프로그램 (10.19일 예약 오픈)  11월 8일  오전 11시        서드플레이스 홍은2_박창현  11월 8일  오후   1시        서드플레이스 홍은2_박창현  11월 8일  오전   3시        서드플레이스 홍은2_박창현   
COLLABORATION 씨앤오건설(주) 씨앤오건설이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는 믿음(trust)입니다. 건축주, 설계자는 물론 모든 협력업체와의 신뢰구축이 좋은 시공을 위한 가장 중요한 밑거름이라고 믿습니다. 씨앤오건설이 생각하는 시공자로서 최고의 덕목은 새로움에 대한 도전(challenge)와 노력(efforts)입니다. 씨앤오건설의 모든 직원은 새로운 디자인, 새로운 재료, 새로운 디테일과 시스템에 대한 연구, 개발과정을 즐깁니다. 디자이너의 설계의도와 건축주의 요구사항을 정확히 이해하고 최고의 시공 완성도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합니다. 씨앤오건설주식회사 www.cnoenc.com  
OPENHOUSE 현대카드 Music Library, 최문규 건물의 표피로 막힌 도시의 가로변에 건축의 새로운 도시적 대안은 무엇인가? 경사진 지형의 조건을 이용한 공간의 연속성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이태원로 변의 대지는 남산에서 한강으로 이어진 경사로 인해서 멀리 강남과 관악산까지 바라볼 수 있는 좋은 위치다. 그러나 이런 멋진 풍경은 건물로 들어가 창을 통해서만 볼 수 있고 도로를 걷는 사람들에겐 허락되지 않는다. 지하의 공연장이 꽉 차 있는 공간이라면, 지상의 뮤직라이브러리이자 ‘도시의 틈’은 도시에 대한 관심과 주변을 지나는 사람들을 위한 배려로 계획되었다. 길을 걷고 횡단보도를 건너는 보행자들에게 새로운 풍경을 선사하고 연중 다양한 모습과 기능을 할 수 있다. 대지가 경사져 있기 때문에 이를 인공적인 계단 보다는 경사로 연결하는 것이 기능적, 공간적으로 자연스럽다. 그래서 자연 속에서 볼 수 있는 경사를 이용하여, 시각적, 공간적으로 경계를 구분하지 않은 하나의 연속된 공간이 되도록 했다. 이러한 곡면 바닥은 자연스럽게 사람들에게 각기 다른 위치와 경사의 방향에 따라 다양한 풍경과 공간을 경험할 수 있게 한다. 또한 야외 공연이나 잠시 휴식을 취할 때 편하게 앉을 수 있는 공간으로 변한다. 건물이 도시 속에서 어떤 태도를 보일 수 있는가의 가능성과 이에 따라 도시의 모습이 어떻게 다르게 변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예라고 생각한다. 글 최문규 사진 남궁선 최문규 건축가 최문규는 연세대학교 건축학과와 대학원 건축공학 석사를 마쳤으며, 컬럼비아대학교 대학원에서 건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일본 도요이토건축사사무소와 한국의 한울건축에서 실무를 쌓았으며 1999년 가아건축을 설립했다. 2005년부터 연세대학교 건축공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대표작으로 쌈지길, 숭실대학교 학생회관 등이 있으며, 서울시건축상, 한국건축문화대상 특선 등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