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스페셜 프로그램 이집트대사관, 장윤규 + 희림건축 * 9월 16일 오후 2시부터 참가 신청 가능  * 이 프로그램은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와 연계한 스페셜 프로그램입니다.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티켓 혹은 방문 스탬프를 소지하셔야 입장 가능합니다.(입장 시 현장 확인) * 프로그램 신청 시 오픈하우스 웹사이트 회원가입이 필수(가입 시 휴대폰 본인 인증)이며 신청한 본인만 참여 가능합니다. 참가비는 무료이나 노쇼 방지를 위해 예약금 결제 후 참석 시 반환합니다. 자세한 방법은 How to를 참고해주세요.  * 이 프로그램은 대사관 보안관리 규정 상, 신청자 명단과 신분증으로 본인 대조 후 입장이 가능하므로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학생증)을 반드시 지참해 주십시오. * 대사관 사진 촬영은 일부 제한되는 곳이 있으며, 보안상 동선과 이동이 제한될 수 있으므로 현장에서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협조해주시기 바랍니다.  2019년 9월 28일 (토) 10:00 / 11:00 프로그램 예상 시간 : 40분 프로그램 진행 : 하젬 파미(주한 이집트 대사), 장윤규(운생동건축사사무소)    이집트대사관은 1995년 대한민국과 이집트가 수교한 이후 1997년 국제현상공모를 통해 당선된 장윤규와 희림건축 설계안으로 2001년에 완공되었다. 이집트대사관은 건축가 장윤규가 초기 작업에서 천착하던 주제인 ‘플로팅(Floating)’ 개념과 이집트의 ‘로제타 스톤(Rosetta Stone)’ 개념을 건축에 적용했다. 건축가는 잊혀진 고대 이집트 문명을 다시 찾게 한 로제타 스톤을 ‘떠오른 돌(Floating Stone)’로 설정하면서 현대적으로 해석하고자 했다. ‘플로팅’은 ‘떠도는, 부유하는’이라는 사전적 의미가 있는데 장윤규의 ‘플로팅’은 “대지를 구속하는 물리적 실체로부터 자유롭고 그제야 비로소 대지를 둘러싼 공간 안에서 떠도는, 눈에 보이지 않는 사회적 관계들을 찾아 나서는” 새로운 건축을 시도하려는 태도를 의미한다. ‘로제타스톤’은 여러 나라의 언어가 조각된 고대 이집트의 돌조각으로 이집트 원정에 나선 나폴레옹이 로제타 마을에서 우연히 발견했다. 이집트 문명을 다시 조명하게 된 계기를 만든 상징적인 돌이다. 이집트대사관은 건축가 장윤규의 데뷔작이라고 할 수 있는 주요 초기 작업으로 건축가 장윤규의 ‘개념건축’(개념을 먼저 세우고 건축 설계에 들어가는 방식)의 시발점을 탐구할 수 있는 건축물이기도 하다. 1층, 2층의 사무공간과 3층의 접견 장소 및 거실, 4층의 대사관저로 구성되어 있다. 글 : OHS 사진 및 자료 : 운생동건축사사무소, 이집트대사관 제공 장윤규 국민대학교 건축대학 교수이자 운생동 건축사사무소 대표로 건축의 문화적 콘텐츠로서의 가능성을 다각적으로 발현하기 위한 ‘개념적 건축’을 실험하고 실현하고 있다. 대표적인 작업으로 예화랑, 생능출판사, 서울대학교 건축대학, 크링, 서울시립대 법학과, 성동문화복지회관 등이 있다. 희림건축 희림건축은 1970년 창립했다. 인천국제여객터미널, 포시즌스호텔 서울,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마스터플랜을 비롯하여 국내외의 공항ㆍ교통, 스포츠, 복합ㆍ상업, 주거단지 등 다양한 스케일의 건축설계 및 건설사업관리의 전 분야에서 건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스페셜 프로그램 이집트대사관, 장윤규 + 희림건축 2019년 9월 28일 11:00AM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스페셜 프로그램 구 러시아공사관 구 러시아공사관은 1884년 러시아와 조선 사이에 조러수호통상조약 체결 후 1890년에 완공된 건물이다. 원래 건물은 벽돌로 된 2층 구조로 한쪽으로 탑을 세웠으며 입구에는 개선문 형식의 아치문이 있었다. 이 건물은 러시아 건축가 사바틴(A.I.Sabatin, 1860~1921)이 설계를 맡았는데, 그는 1883년부터 조선정부에 고용되어 독립문, 덕수궁 중명전 등 다수의 근대 서양식 건축물을 설계한 경험이 있는 사람이었다. 높은 언덕에 르네상스식으로 건축된 러시아공사관은 도심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을 정도로 전망이 좋았으며, 당초 부속건물이 추가로 4채 건축되었다. 1895년 명성황후가 살해되는 을미사변 이후, 신변에 위협을 느낀 고종이 1896년 이곳 러시아공사관으로 피신하여 1년 가량 머물게 되는데 이를 아관파천이라 한다. 이로써 개혁을 주도하던 친일내각은 친러내각으로 교체되었으며, 고종이 이곳에 머물렀던 기간 동안 국제정치의 주요한 무대가 되었다. 이후 고종은 경운궁(현 덕수궁)으로 환궁하여 그곳에서 대한제국을 선포했다. 1950년 6·25전쟁의 여파로 외벽 일부와 3층 전망탑을 제외한 건물 대부분이 파괴되었다. 1973년에는 전망탑 부분에 대한 보존처리가 진행되었으며, 1981년 이 일대의 발굴과정에서 러시아공사관의 지하층 구조가 밝혀졌는데 이때 전망탑의 동북쪽에 지하통로로 알려진 유구가 발견되었다. 사적 제253호이다. 출처 및 사진 : 서울중구청, 문화재청 제공   주소 서울 중구 정동길 21-18 정동공원 이용 시간 제한 없음 휴관일 없음 이용요금 무료 문의 서울 중구청 www.junggu.seoul.kr
OPENHOUSE 서강대학교 본관, 김중업 서강대학교 본관은 1958년 설계, 1960년 준공되었다.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4,183.63㎡ 규모의 철근콘크리트조 건물이다. 노고산 능선에 평행하게 세워진 이 건물은 이전까지의 작품과 달리 엄격한 비례, 면 분할, 지형과의 조화하는 형태 구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본관을 정면에서 바라보면 격자 형태의 외부 차양막이 우측으로 보인다. 이는 오후가 되면 건물 내부로 깊숙이 파고드는 햇빛을 막기 위해 설치됐다. 정교하게 계산된 차양막의 각도 때문에 내부에선 시시각각 빛의 흐름을 느낄 수 있다. 다소 평범해 보일 수 있는 본관 업무동 건물의 핵심은 지붕이다. 하늘로 치켜선 형태의 얕은 지붕을 각 기둥에 걸치듯 피워 건물을 바라볼 때 시선이 흩어지지 않도록 했다. 르 코르뷔지에의 영향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건축언어를 찾고자 애쓰던 시절의 작품이나, 모듈러 이론 등 그의 영향이 여전히 드러나 있다.  김중업은 “아직 르 코르뷔지에의 체취에서 벗어나지 못해 그의 영향에서 한시바삐 벗어나 혼자의 힘으로 걷고 싶어 하던 처절한 시절이었다. 구석구석에 르 코르뷔지에의 건축 언어가 두서없이 엿보이는 건 당연한 일이리라”고 스스로 고백했다. 시공 당시 있었던 굴뚝은 현재 철거되고 없으며, 계단실 유리면에 설치된 작품은 2014년 조광호 작가가 제작했다. 현재 이 건물은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글 MMCA(국립현대미술관) 사진 김태동(국립현대미술관 제공) 
OPENHOUSE 만휴당(晩休堂), 서승모 2019년 10월 19일 10:00AM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스페셜 프로그램 체부동 성결교회 (체부동 생활문화지원센터) 1931년 건축된 체부동성결교회를 리모델링한 체부동생활문화지원센터는 시대적 변화 따른 프랑스식과 영국식 두 가지 벽돌쌓기 방식을 지니고 있으며, 서울시가 2014년 매입해 재생사업을 거쳐 2017년 우수건축자산 제1호로 등록했다. 근대 서양 건축기법의 건축적 가치를 인정받아 서울시 미래유산이자, 제1호 우수건축자산으로 선정되었다.  현재 체부동생활문화지원센터는 지역주민과 생활문화동호회에게 문화활동 공간을 제공하고,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지역을 연결하는 생활문화의 허브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출처 : 체부동 생활문화지원센터  사진 : 서울시미래유산 제공   주소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1나길 3-2  이용 시간 10:00 – 22:00 휴관일 월요일/1월 1일/설날/추석 연휴 휴무 이용요금 무료, 프로그램에 따라 일부 유료 문의 http://www.ccasc.or.kr/
OPENHOUSE 과천 선유재, 이정훈 2019년 10월 12일 5:00PM
SPECIAL 연세대학교 법인본부, 최문규 2019년 10월 13일 4:00PM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스페셜 프로그램 [투어] 아침 산책, 대한제국의 외교 장소와 건축물 2019년 9월 28일 9:30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