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HOUSE 온도, 조성욱 2019년 10월 12일 1:30PM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스페셜 프로그램 배재학당 동관 (배재학당역사박물관)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학교건물로서 옛 배재학당 동관의 교사였다. 배재학당은 1885년 미국인 감리교 선교사 아펜젤러가 세운 최초의 서양식 근대교육기관이다. 처음에는 영어를 가르친다는 뜻에서 ‘영어학교’로 불리다가, 1886년 고종이 ‘배양영재(培養英材, 훌륭한 인재를 양성함)’의 줄임말인 ‘배재(培材)’라는 교명을 하사하면서 교육기관으로서의 기틀을 마련해 나갔다. 처음 2칸짜리 한옥에서 시작한 배재학당은 주변의 한옥과 대지를 구입한 후 1887년 아펜젤러가 새로운 교사를 짓기로 결정하고 전망이 좋은 언덕에 1층짜리 르네상스식 벽돌 건물을 지었다. 1888년 완공된 이 건물은 워렌(Warren)이 감독하고, 일본인 건축가 요시자와 토모타로가 설계한 것이다. 훗날 이 교사를 헐고 들어선 것이 배재학당 서관이다. 현재의 배재학당역사박물관 건물은 배재학당 동관이었다. 1916년 조선총독부에 고등보통학교 설립인가를 받을 무렵에 신축된 동관은 연면적 1,194.59㎡에 지하실을 포함한 3층 붉은 벽돌 건물로서 6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였다. 배재학당 동관은 ‘아펜젤러 홀’이라고 불리기도 했는데, 배재학당의 첫 교사가 불에 탄 이후에는 배재학당의 역사를 상징하는 건축물이 되었다. 1984년 배재고등학교가 서울시 강동구 고덕동으로 이전할 때까지 학교 건물로 사용되어오다가, 2001년 서울시 기념물 제16호로 지정되었으며, 2008년에는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이라는 이름으로 개관하기에 이르렀다. 이곳에는 설립자인 아펜젤러의 유품을 비롯해 고종에게 하사받은 현판, 시인 김소월 등 배재학당 출신 인재들의 유물들이 함께 전시됨으로써 한국 근대교육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출처 : 서울 중구청 사진 : 문화재청 제공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11길 19 이용 시간 10:00 – 17:00 휴관일 일요일/월요일/공휴일 휴무 이용요금 무료 안내 https://appenzeller.pcu.ac.kr/
OPENSTUDIO BCHO Partners, 조병수 2019년 10월 14일 4:00PM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스페셜 프로그램 미국 대사관저 (하비브 하우스), 조자용+신영훈+스튜어트 L. 누프 2019년 9월 29일 2:00PM
OPENHOUSE 유유제약 안양공장, 김중업 유유제약 안양공장은 유유제약 유특한 회장의 의뢰로 1959년 김중업이 설계해 1960년 준공했다. 경기도 안양에 소재하며 지상 2층, 연면적 2,574㎡ 규모의 철근콘크리트조 건물이다. 공장 건물에 박종배의 조각 작품을 접목하는 등 독특한 형태를 가지고 있다. 2006년 충북으로 제약공장을 이전한 이후, 공장 건물은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7년 안양시에 매입되어 리모델링 후 현재는 김중업건축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또한 부지 내에는 보물 제4호로 지정된 중초사지 당간지주와 고려 시대 삼층석탑(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64호)이 발굴되어 보존되어 있다. 유유산업 안양공장 건물은 김중업이 설계한 공장건물 중 유일하게 남아있는 것이다. 그는 이 공장 건물뿐만 아니라 출입문, 손잡이, 조각품 배치와 같은 세밀한 부분까지도 디자인해 산업건축물인 공장임에도 불구하고 예술적인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또한 구조적 명확성이 두드러지는 설계로 김중업 초기 건축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평가된다.   글 MMCA(국립현대미술관) 사진 김태동(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김중업건축박물관 제공
OPENHOUSE 쿠엔즈버킷, 문훈, 김재관 2019년 10월 15일 1:00PM
OPENHOUSE 아트벙커 B39, 김광수 2019년 10월 19일 3:00PM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스페셜 프로그램 홍난파 가옥 (구 독일선교사 주택) 홍파동 홍난파 가옥은 1930년대 독일 선교사가 지은 벽돌조 서양식 건물을 작곡가 홍난파 선생이 인수하여 살던 집이다. 붉은색 벽돌 벽체에 기와를 얹은 서양식 건물로 1930년대 서양식 주택 특성이 잘 보존되어 있어 가치가 있다. 등록문화재 제90호이다. 출처 : 문화재청, 홍파동 홍난파가옥 등 8개소 등록문화재 기록화 조사보고서 사진 :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 구분 : 등록문화재 제90호 (등록일자 2004년 9월 4일) 소재지 : 서울시 종로구 홍파동 2-16  소유자 : 원소유자 – 독일인 선교사, 현소유자 – 서울시 종로구청 건립 연대 : 1930년 건축 구조 및 양식 : 조적조, 시멘트 기와 설계 및 시공 : 미상 건물 용도 : 주택 건축 규모 : 대지면적-304.3㎡                                        건축면적_121.45㎡                     연면적_121.45㎡                     층수_지상1층, 지하1층   주소 서울시 종로구 송월1길 38 이용시간 하절기 (4월-10월) 11시 ~ 17시                  동절기 (11월-3월) 11시 ~ 16시 휴관일 주말 및 공휴일  이용요금 무료 문의 https://lanpa.co.kr/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스페셜 프로그램 [투어] 아침 산책, 대한제국의 외교 장소와 건축물 * 9월 16일 오후 2시부터 참가 신청 가능  * 이 프로그램은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와 연계한 스페셜 프로그램입니다.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티켓 혹은 방문 스탬프를 소지하셔야 입장 가능합니다.(입장 시 현장 확인) * 프로그램 신청 시 오픈하우스 웹사이트 회원가입이 필수(가입 시 휴대폰 본인 인증)이며 신청한 본인만 참여 가능합니다. 참가비는 무료이나 노쇼 방지를 위해 예약금 결제 후 참석 시 반환합니다. 자세한 방법은 How to를 참고해주세요.  * 스페셜 투어 ‘아침 산책’에서는 따뜻한 커피를 제공합니다. 2019년 9월 28일 (토) 09:30  2019년 9월 29일 (일) 09:30  답사 코스 : 석조전 → 정관헌 → 중명전 → 환구단 정문 →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집결지 : 덕수궁 정문 (대한문) 프로그램 예상 시간 : 2시간 이내 프로그램 진행 우동선(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원장, 건축과 교수)  1897년에 성립한 대한제국은 정궁을 경운궁(현 덕수궁)으로 삼았다. 경운궁은 그 후 10년간 한국사의 물줄기를 가르는 중요한 장소가 되었다. 조선왕조는 대한제국으로 거듭나면서 중화를 중심으로 한 중세적인 책봉 조공체계로부터 근대적인 만국공법의 세계로 나가고자 하였다. 근대국가로 변모하기 위해서 대한제국은 열강들과 치열하게 외교전을 펼쳐야만 하였고, 열강들과 맺은 불평등한 조약들을 개정하기 위해서는 대한제국이 열강과 대등한 사회와 문화를 갖고 있음을 스스로 증명해야만 하였다. 군사, 교육, 산업 등 모든 면에서 개혁이 필요했다. 고종 황제의 경운궁에는 이렇게 근대를 향한 꿈과 좌절이 배어있는 셈이다. 황궁인 경운궁은 서구열강의 공사관들이 즐비한 정동의 한복판에 자리하였고, 궁궐 안에는 서양인들을 만나기 위한 서양식 건축물들이 세워졌다. 대한제국은 구본신참을 국시로 삼았기에 고대의 전통을 추구하면서도 서양식 근대에도 눈을 돌렸다. 석조전, 정관헌, 중명전, 환구단 등과 같은 대한제국기의 대표적 건축물들을 통해서, 비서구 사회의 근대가 갖는 근대성을 살펴보면서 이 시기의 사람들이 꿈과 좌절을 논하고 싶다. 글 : 우동선 사진 : 문화재청 제공   우동선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원장으로 건축과 교수이다. 서울대학교 대학원 건축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한 뒤 일본 도쿄대학 대학원 건축사연구실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대한제국기와 메이지 시대, 응우옌 왕조 등 근대기 비서구 사회의 건축과 도시의 변화에 관심을 두고 있으며, 관련 보고서와 논문을 지속해서 발표하였다. 2019년에는 제정 러시아 출신의 「사바틴과 한국 근대기의 건축 영향 관계 연구」의 연구책임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