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House

이즈갤러리(구 학고재)

이타미 준 (유동룡)

2019년 10월 20일 1:00PM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52-1
입면도

* 10월 3일 오후2시부터 참가 신청 가능




화병에 꽂힌 꽃처럼 인사동도 조금씩 변하고 있다. 자연발생적인 복합과 조화에 따라 변화하는 모습에서 대립과 불협화음이 엿보이지만, 그것만 외면할 수 있다면 실로 즐겁고 매력적인 곳이다. 이런 인사동에 학고재가 새로이 얼굴을 드러냈다. 이 거리와 장소에 어울리는 시선한 표정으로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다양한 전시를 담을 공간이다. 예술에서 이론은 작품발표 이후에 덧붙여진다. 예술작품을 이론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가능할지라도 이론으로부터 작품이 나오진 않는다. 그런 점에서 예술은 규정하기 어려운 불가사의함을 감추고 있다. 특히 자연의 소재를 사용할 경우 알 수 없는 신비로움을 경험하게 된다. 줄곧 이런 작품이 실현되길 원했고 언젠가는 만들 수 있으리라 생각했지만 언제가 될지 기약은 없었다. 그런 가운데 만들어진 작품이 바로 학고재이다. 내면에 각인되었던 인사동의 먼 기억이 현재의 학고재로, 형태와 입면의 이미지로 발현되었다. 순간의 연속으로 나타난 이미지라고도 할 수 있다.

 

ITM유이화건축사사무소  사진 김용관

 

설계: 이타미 준+유이화

설계 담당: 최진열, 강준구, 다나까 토시하루

위치: 서울특별시 종로구 관훈동 100-5, 100-7, 101-1(3필지)

대지 면적: 229.1㎡(69.3평)

지역 지구: 일반상업지역, 문화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

용도: 제1종 근린생활시설 (문화용품 판매점), 문화 및 집회 시설(전시장)

구조: 철근콘크리트 구조(지상_철골구조)

층수: 지하 1층, 지상 4층

외부 마감: THK 30mm 멀바우목(목재), C-150X65X8(아연도금처리-은색), THK 6mm REGLIT GLASS(투명유리)

건축 면적: 153.1㎡(46.3평)

연면적: 752.5㎡(227.6평)

건폐율: 66.8%  

용적률: 264.7% (법정: 600%)

구조설계: 백성현

시공자: 삼공건설

 

이타미 준(유동룡)

1937년 도쿄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국적은 대한민국을 고집하며 늘 어머니의 땅을 그리워하던 건축가이자 화가다. 1964년에 무사시공업대학 건축학과를 졸업하였다. 2003년 프랑스 <국립 기메 박물관>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개인전을 개최하고 이듬해 프랑스 예술문화훈장 “슈발리에”를 수상했다. 2006년에는 ‘김수근문화상’을, 2010년에는 ‘무라노도고상’ 등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예술가로 평가받았다. 대표적인 건축작품으로는 <조각가의 아틀리에>, <석채의 교회>, <먹의 공간> 등이 일본에 있고, <온양민속박물관>,<각인의 탑>,<포도호텔>,<수, 풍, 석 미술관>, <방주교회> 등이 한국에 있다. 달항아리와 같은 건축, 온기가 느껴지는 건축을 하고 싶다던 그는 2011년 삶을 마감하고 그토록 사랑하던 고국에 묻혔다. 
사진_ ITM유이화건축사사무소  제공
Map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52-1
건축가 이타미 준 (유동룡)
일시 2019년 10월 20일 1:00PM
위치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52-1
집합 장소 갤러리 정문 앞
인원 25
TOP LIST
이즈갤러리(구 학고재), 이타미 준 (유동룡) 2019년 10월 20일 1:00PM
ITM 한국 사옥, 이타미 준 (유동룡) 2019년 10월 20일 4:00PM
특별 상영회 <이타미 준의 바다>, 정다운, 김종신 2019년 10월 20일 7:30PM
온양민속박물관, 이타미 준 (유동룡) 자연으로부터 받은 원초적 소재인 흙은 가소성과 약간의 탄력 그리고 신장을 가지고 있다. 이번 작업은 마을의 민가에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할 수 있다. 이 적토(赤土)를 근대의 블록 만드는 것과 같이 형틀에 넣어 압축 프레스 하여, 그것을 다시 꺼내어 태양에 건조해 소소 상태의 흙 블록으로 만들어냈다. 이 흙을 주제로 해서, 그 엄격한 자연과 풍토성으로부터 일개의 건축 외관을 얻어내어, 그 풍경에 도전한다고 말할 수 있다. 그것은 단적으로 말해서, 근대주의 혹은 근대건축에서의 탈피를 의미하며, 곧 자립하는 건축, 인간 본연의 건축으로서의 시발점을 의미한다. 관념적으로 도면을 작성하는 것, 미의식을 고집하는 것보다도, 흙 블록을 무수히 만들어내는 것에서 시작하여 흙 블록을 쌓아 올리는 것으로 이 일은 끝났다. 글 이타미준 사진 ITM유이화건축사무소 대지 면적 : 40,000,00㎡ 건물면적 : 1,718.2㎡   이용 시간 10:00 – 17:30 휴관일 매주 월요일 이용요금 무료 문의  041-542-6001    이타미 준 (유동룡) 1937년 도쿄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국적은 대한민국을 고집하며 늘 어머니의 땅을 그리워하던 건축가이자 화가다. 1964년에 무사시공업대학 건축학과를 졸업하였다. 2003년 프랑스 <국립 기메 박물관>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개인전을 개최하고 이듬해 프랑스 예술문화훈장 “슈발리에”를 수상했다. 2006년에는 ‘김수근문화상’을, 2010년에는 ‘무라노도고상’ 등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예술가로 평가받았다. 대표적인 건축작품으로는 <조각가의 아틀리에>, <석채의 교회>, <먹의 공간> 등이 일본에 있고, <온양민속박물관>,<각인의 탑>,<포도호텔>,<수, 풍, 석 미술관>, <방주교회> 등이 한국에 있다. 달항아리와 같은 건축, 온기가 느껴지는 건축을 하고 싶다던 그는 2011년 삶을 마감하고 그토록 사랑하던 고국에 묻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