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STUDIO 아름지기 사옥, 김종규 우리 것의 보존과 활용을 실천하는 문화집단 아름지기의 새 집을 위해 건축가는 표면적이고 시각적인 관점 대신 한국의 정서가 깃든 공간을 표현하고자 했다. 터를 잡는 방식, 건물을 배치하고 집합하는 방식, 마당을 구성하는 방식, 주변 경관을 끌어들이는 방식 등에 대한 고민을 바탕으로 주변과 긴밀한 관계를 맺는 건축을 설계했다. 김봉렬 교수가 설계한 한옥과 공존하기 위해 2층 높이에 마당을 만들고 한옥과 현대건축물의 관계를 새롭게 맺고 있으며, 경복궁을 마주한 곳에 간이벽을 설치하고 다양한 접근이 가능하도록 해 다양한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 사진 김용관, Jonathan Lovekin
OPENSTUDIO SKM 건축사사무소, 민성진 SKM 건축사사무소의 전면에는 작은 정원을 두어 주변 가로 풍경에 생동감을 주고 있다. 2개층 높이의 회의실과 빛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인 사무실 공간에는 수많은 모형이 가득하다. 세부적인 공간의 경험과 체험에서 오는 감동을 놓치지 않기 위해 무수히 많은 모형으로 실험을 하는 사무실의 특징을 보여주는 장소다. 힐튼 남해 골프& 스파 리조트, 아난티 클럽하우스, 순천레이크힐스, 자이갤러리 등 건축가 민성진의 건축 이야기를 듣는 자리를 마련한다. 사진 송재영
OPENSTUDIO 조병수건축연구소, 조병수 반포동에 자리한 조병수건축연구소는 평범한 상가건물의 3층과 옥상층을 사용하고 있지만, 전혀 예상치못한 공간을 보여준다. 바람, 빛 등 자연을 체험하는 경험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축가는 사무실을 여러 채로 나누어 그곳에 바람과 빛이 통하는 사이공간을 두었다. 건축물은 자연을 경험하는 배경이라는 건축가 조병수의 철학은 그의 사무실 곳곳에서 나타나며, 수많은 재료들은 장인정신에 바탕을 둔 그의 건축을 짐작하게 한다. 지하 전시 공간과 작업 공간, 사무실 등 각각의 공간을 둘러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방문자를 맞을 예정이다.
OPENSTUDIO 비트윅스, 조병수 * 조병수 씨의 퀸마마 마켓 오픈하우스가 현장 사정으로 청담동 비트윅스 건축물로 변경되어 알려드립니다.  비트윅스는 두 개의 박사 사이로 공용공간을 만들었으며, 콘크리트와 레진, 유리라는 재료의 효과적인 사용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영상물을 레진과 유리에 투영해서 다양한 표정을 만들어낸 건축물입니다.  비트윅스 지하층은 높은 천장고 덕에 유치원 체육실로 쓰이던 공간이었는데, 이 공간을 건축 가구 전시관으로 사용하기 위해 약간의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막혀있던 중층공간을 트고, 계단으로 연결하여 분리되어 있던 세 공간을 하나의 연속된 공간으로 조직하고 있습니다.  조병수 건축연구소 오픈스튜디오 진행 후 청담동 비트윅스로 이동하여, 건축물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OPENSTUDIO 원오원 아키텍스, 최욱 서양과 동양의 서로 다른 세계관의 접점에서 ‘그라운드스케이프’라는 주제를 풀어내고 있는 건축가 최욱의 사무실은 절제와 명상의 공간을 담고 있다. 서울 대신동에 자리한 건물의 3-5층을 리노베이션한 사무실은 전면에는 이화여대 캠퍼스의 풍경이, 후면에는 연세대 동문쪽 산이 펼쳐져있다. 이 풍경을 고스란히 끌어들이기 위해 커다란 통창을 설치했으며, 내부에는 유리, 철, 콘크리트 같은 자연 재료만을 사용해 최소한의 재료로 절제된 공간의 미묘한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한국건축에서 지속적으로 장소성을 만드는 저층부에 주목해 발전해온 건축가 최욱의 바닥에 대한 관심은 곧 내외부 공간을 어떻게 잇는가에 대한 관심이기도 하다. 외부의 풍경을 껴안기 위해 바닥을 연장하고 정교하게 빛을 다루는 그의 건축 이야기를 원오원 아키텍스의 공간에서 들어본다.
OPENHOUSE 약현성당 사적 제252호로 지정된 중림동 약현성당은 1893년에 축성된 한국의 첫 벽돌조 서 양식 성당건축물이다. 명동성당의 축소판이자 시험작이라고 할 수 있는 약현성당의평면 구성은 삼량식으로, 줄지어 늘어선 기둥의 아치와 천장에 의해 중심부(네이브)와 측량(아일)의 구분에 내부에서 뚜렷하지만 외부에서는 낮은 단층 지붕으로 되어 구분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정면 중앙에 돌출된 정방형 종탑 하부에 주출입구가 있으며 좌우 양축에 부출입구가 출되어 있다. 고딕적 요소가 극히 적은 바실리카식 벽돌조 건물이지만 최초의 서양식 교회건축이자 본격적인 벽돌조 건물로 건축사적인 의의가 크며, 명동성당과 함께 아름다운 근대 성당으로 꼽히는 곳이다.
OPENHOUSE 구 질병관리본부(현 서울혁신파크), 유현준 1912년 조선총독부 경무국 위상과에 설치된 세균실에서 시작한 질병관리본부는 해방 후 모범보건소와 중앙보건소 등의 조직변화를 거쳐 1963년 국립보건원으로 조직이 통합되었다. 삼청동에 자리하던 국립보건원이 1960년부터 일부 시설을 당시 논밭이었던 녹번동으로 이전하기 시작하면서 질병관리본부가 형성되기 시작했다. 본관은 1962년 12월에 신축, 1963년에 국립보건원, 국립방역연구소, 국립화학연구소, 국립생약시험소 4개 기관이 국립보건원으로 통합하면서 이곳에 입주했으며,본관은 1991년에 철거되었다. 1987년에 현재 본관건물이 마무리되고 이후 폐수처리장, 실험동 등이 여럿 신축되었다. 각 동의 조성연대를 보면, 1동 1989년 준공, 22동, 22-1동 1971년 준공, 4동 1962년 준공, 5동 1972년 준공, 7동 1986년 준공, 16동 1971년 준공, 동물사 및 동물실험실, 곤충사육실, 우편취급국 등 40년에 걸쳐 많은 건물들이 신축되고 철거되면서 질병관리본부는 1960-80년대 건축물의 전형을 보여주는 건물로 구성되었으며, 2010년 말 충북 오송으로 질병관리본부 시설이 옮기기 시작하면서 본래의 쓰임을 다하게 되었다. 1층 면적 500평에 달하는 본관건물은 건축가 유현준의 설계로 리노베이션되어 청년허브,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등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의료장비창고, 생물 실험동, 시약창고 등이 옛 모습을 간직한 이곳은  서울혁신파크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용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김재경
OPENSTUDIO 아르키움, 김인철 작은 마당을 중심으로 사무실과 자택을 겸하고 있는 건축가 김인철의 작업 공간. 김옥길기념관, 웅진씽크빅, 어반하이브, 호수로 가는 집, 캄보디아 바탐방교당과 네팔의 바람을 품은 돌집 등 현대성과 지역성을 넘나드는 건축가 김인철의 작업공간을 둘러보고 그의 건축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특히 이번 오픈하우스서울 프로그램에서 건축가는 자신의 사무실 뿐만 아니라 건축가 자택을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OPENHOUSE 진관사 템플스테이, 조정구 템플스테이를 중심으로 다양한 프로그램과 종교 및 문화행사, 연구 등을 지원하는 시설로, 건축가 조정구 씨는 기존 전각과 풍경, 주변의 자연, 산과 계곡에 어울리는 건축을 고려하고 있다. 지형의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면서 규모가 큰 함월당에서 중간 규모의 공덕원, 그리고 작은 집 효림원 등으로 영역을 만들면서 땅의 형국에 맞는 자연스러운 배치를 고려하였다. 함월당에 앉아 주변 자연 풍경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창호의 크기와 위치, 기단, 바깥 돌담의 높이 등을 조절하였다. 저층부의 현대적인 건물이 마치 기단처럼 자리하고 그 위로 올린 한옥 구조의 조화가 아름다운 건축물이다. 사진 박영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