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된 서울의 근대하수구 (서울시 물재생계획과), 안창모 *사다리를 통해 지하공간에 내려가며 이동이 많아, 노약자나 체력이 약하시거나 거동이 불편하신 분은 참여가 어렵습니다. 양해부탁드립니다. 최근 문화재로 지정된 1910년 전후에 만들어진 지하배수로 두 곳은 서울광장 아래 하수관로와 남대문로 아래의 지하배수로이다. 서울광장 아래의 하수관로는 190.9cm, 적벽돌 등으로 쌓아 만든 벽돌식 하수관로이며, 남대문로 아래의 지하배수로는 461.3m의 벽돌식 하수관로와 27.3m의 석축 하수관로로 되어 있다. 특히 이곳은 아직도 주변 빗물과 생활하수를 처리하는 하수관로로 사용되고 있다. 이 근대 하수관로는 원형 벽돌쌓기, 계란형 벽돌쌓기 등 하수량에 따라 다양한 형태와 구조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선과 간선이 합류하는 지점에는 벽돌식 혹은 콘크리트 구조로 부분 변경하여 부드러운 유선형 곡선을 이루어 하수의 흐름을 원할하게 할 뿐만 아니라, 관의 지름을 확대하기 위해 쐐기형 벽돌을 사용해 정밀시공하고 있어 기술적으로도 우수해 보존가치가 높다. <서울광장 지하배수로>와 <남대문로 지하배수로>는 희소한 토목문화유산이자 서울시의 근대화 과정 및 도시 발달사를 상징하는 유산으로서 가치가 높게 평가되고 있다. 근대 도시의 하부 구조인 땅 속 벽돌식 배수관로가 만들어내는 구조적 아름다움과 독특한 공간을 탐험해 볼 수 있도록 서울시 물재생계획과와 협조해 탐방의 자리를 마련했다.  특히 이번 답사는 안창모 경기대학교 교수의 설명으로 근대문화유산의 가치와 유산의 의미를 깊이있게 알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사진 서울시 물재생계획과 제공
선벽원, 이충기 서울시립대학교 선벽원 영역의 경농관, 박물관, 자작마루는 서울시립대학교 전신인 경성공립농업학교 시기인 1937년에 건립한 것으로 대부분 소멸되고 세 건물만 보전, 유지되고 있었다. 건립 당시 경농관은 대학본관, 박물관은 교실, 자작마루는 대강당으로 사용되었으며, 일제 강점기의 학교건물로서 근대건축의 사료적 가치가 큰 건축물이다. 헐고 새로 짓는 대신 구조보강공사와 리모델링을 통해 재탄생한 선벽원은 건축가 이충기의 설계로 잠재된 세 건물의 시간과 공간을 다시 펼쳐내고자 하였다. 외부 벽돌을 제외한 마감재를 모두 벗겨내고 초기의 건축물에 담긴 공간적 숨결과 흔적을 드러내고자 했다. 결과적으로 공간의 흔적은 살려내고, 현 시대의 기술과 상상력을 더한 건축물로 다시 태어난 공간이다.
어린이대공원 꿈마루, 조성룡, 최춘웅 1970년대에 지어진 서울컨트리클럽하우스는 건축가 나상진의 설계로 지하 1층, 지상 3층으로 구성된 건물이다. 네 개의 굵은 콘크리트 쌍기둥 뼈대가 지붕을 떠받히고 있는 구조로 12x24m의 큰 지붕, 수평으로 길게 뻗어나간 상판 구조로 구성된 강렬한 조형성을 갖고 있다. 37년간 방치되던 건물이 철거 직전 건축가 조성룡의 자문으로 리노베이션이 결정되면서, 1970년과 2011년이라는 두 개의 시간이 공존하는 건축물로 다시 태어났다. 건축가 조성룡과 최춘웅은 기존 건축물의 강렬한 골조를 살리고, 그 사이 덧대어진 부분을 덜어내었으며, 새로 신축하는 부분은 붉은 벽돌, 내후성 강판, 철판, 유리, 목재처럼 시간이 지나면서 변화할 수 있는 재료를 선택해 기존 방식과 구분되도록 했다. 리노베이션을 통해 두 시대가 공존하고 건축물 자체가 시간의 박물관이 된 건축물이다. 이번 오픈하우스서울 프로그램에서는 건축가 조성룡의 건 축 설명을 따라 건축물을 둘러볼 뿐만 아니라, 2층 피크닉 공원에서 건축가 조성룡의 강의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구 질병관리본부(현 서울혁신파크), 유현준 1912년 조선총독부 경무국 위상과에 설치된 세균실에서 시작한 질병관리본부는 해방 후 모범보건소와 중앙보건소 등의 조직변화를 거쳐 1963년 국립보건원으로 조직이 통합되었다. 삼청동에 자리하던 국립보건원이 1960년부터 일부 시설을 당시 논밭이었던 녹번동으로 이전하기 시작하면서 질병관리본부가 형성되기 시작했다. 본관은 1962년 12월에 신축, 1963년에 국립보건원, 국립방역연구소, 국립화학연구소, 국립생약시험소 4개 기관이 국립보건원으로 통합하면서 이곳에 입주했으며,본관은 1991년에 철거되었다. 1987년에 현재 본관건물이 마무리되고 이후 폐수처리장, 실험동 등이 여럿 신축되었다. 각 동의 조성연대를 보면, 1동 1989년 준공, 22동, 22-1동 1971년 준공, 4동 1962년 준공, 5동 1972년 준공, 7동 1986년 준공, 16동 1971년 준공, 동물사 및 동물실험실, 곤충사육실, 우편취급국 등 40년에 걸쳐 많은 건물들이 신축되고 철거되면서 질병관리본부는 1960-80년대 건축물의 전형을 보여주는 건물로 구성되었으며, 2010년 말 충북 오송으로 질병관리본부 시설이 옮기기 시작하면서 본래의 쓰임을 다하게 되었다. 1층 면적 500평에 달하는 본관건물은 건축가 유현준의 설계로 리노베이션되어 청년허브,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등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의료장비창고, 생물 실험동, 시약창고 등이 옛 모습을 간직한 이곳은  서울혁신파크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용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김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