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과 공존하는 특수학교, 밀알학교, 서울서진학교 특수학교는 과연 지역과 공존하기 어려운 걸까요? 1997년 자폐 아동을 위해 지어진 밀알학교는 과감한 열린 공간을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을 위한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지역 자산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건축가 유걸이 설계한 밀알학교가 지어진 20여 년 후 지어진 서울서진학교는 지역에 안착하기까지 어려움은 있었으나 기존 건물을 고치고 증축하는 과정에서 중정을 두고 발달장애 아동들을 위한 공간을 배려해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보편적인 특수학교를 지향하는 코어건축의 시도가 눈길을 끕니다. 밀알학교와 서울서진학교를 직접 둘러보며 지역의 인프라가 되는 교육 공간의 중요성과 의미를 나누고자 합니다. 현장프로그램 (10월 22일 오후 2시 예약 오픈)  11월 6일 오전 10시 밀알학교_유걸 11월 6일 오후 1시, 3시 서울서진학교_유종수, 김빈 연계 포럼(온라인) <당선작들, 안녕하십니까>   오픈하우스서울 × 정림건축문화재단  11월 11일 오후 7시 30분 서울서진학교 참가신청: 정림건축문화재단 포럼 웹사이트 http://forumnforum.com      
현장 프로그램 ㅣ 밀알학교, 유걸 2021년 11월 6일 10:00AM
현장 프로그램 ㅣ 서울서진학교, 유종수, 김빈 2021년 11월 6일 1:00PM
현장 프로그램 ㅣ 서울서진학교, 유종수, 김빈 2021년 11월 6일 3:00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