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HOUSE

도예가의 스튜디오 하우스 '란트샤프트'

심근영(아키텍츠 601)

2023년 10월 29일 2:00PM
경기도 용인시 고기동

* 반려동물이 함께 사는 곳으로 알레르기가 있으신 분들은 미리 고려해주시길 바랍니다. 

대지를 읽다.
건축은 대지를 닮는다. 그것은 곧 대지와 조화를 이루어 환경에 순응하는 건축을 이룬다는 의미이다.

삼각형을 닮은 모난 대지에 최선의 용적률과 건축면적을 고려한 설계는 단순한 기하학 정육면체와 유선형의 곡선이 조화를 이루어 자유로운 파사드로 태어났다. 마치, 음악의 변주곡과 같이 리듬과 운율이 느껴지는 형상의 형태미는 고운 모래색의 외장재(STO)와 어우러져 자연미를 표현한다.

다양성이 공존하는 스튜디오 하우스
건축이 대지(땅)를 닮듯이 주택의 공간은 사는이를 닮아 있다. 쓰는 이, 사는 이의 삶의 모습을 들여다보고 그들의 일상을 녹여낸 배경의 장소를 설계한다. 건축주는 도예작가이자 디자이너 부부로 그들의 작업공간과 집이 때론 독립적으로 때론 함께 호흡하는 흐름으로 이어져있길 바랬다. 우리는 그들의 요구사항에 최대한 부합된 동선의 구조와 시퀀스를 공간 계획으로 이끌었다. 지하 1층은 STUDIO이며 SHOWROOM이 자리하며, 지상1~2층 부부와 부모님의 주거 공간이 있다. 각각 지하공간(STUDIO&SHOWROOM)과 지상공간(HOUSE)의 현관을 지나 천창의 빛이 쏟아지는 계단실을 통해 연결된 2층은 프라이빗한 공간으로 옥상정원까지 이어진 계단부는 하늘을 담아낸 빛을 통해 전이성의 경험이 극대화되어 공간 기능의 다양성을 경험의 다양성으로 안내한다.

내.외부 경계를 깨뜨리는 차경과 시퀀스(Sequence)
우리 선조들은 한옥에서 자연의 풍경을 살아있는 풍경 작품으로 두어 창을 창으로 보지 않고 액자처럼 곁에 두었다. 창과 문을 여 닫으며 사계의 변화를 즐겼던 공간 속 ‘차경’은 말 그대로 경치를 빌린다는 뜻이다. 우리는 이 주택 작업에서 ‘한국성’이라는 어렵고도 친근한 미학을 차경 기법을 통해 소담한 장면으로 표현하고자 하였다. 또한, 풍경을 통한 창들의 시퀀스는 다양한 빛의 농담과 음영을 지니고 공간과 호흡하며 매일 매일 다른 모습으로 마주하게 된다. 그 정서적 감응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집’의 풍요로움은 공간을 살아가는 시간과 추억들의 중첩 속에 매일이 다른 ‘삶’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한국성(짜임과 결구 방식으로 수작업한 목가구 디자인)
햇볕과 바람이 들지 않는 움 속에서 오랜 시간을 두어 진을 삭이고 서서히 말린 좋은 나무는 건축에 있어 좋은 구조재가 된다.이러한 건축을 닮듯 목가구가 만들어지는 과정도 건축을 닮아 있다. 짜임과 이음의 결구 방식을 통해 비틀어짐이나 휨없이 내구성이 우수한 목가구는 드러나는 선과 결이 간결하고 단아하여 한국성과 전통성을 고스란히 드러내어 준다.

이러한 방식으로 건축 속의 건축인 가구디자인의 간결하고 소박한 자연의 미는 마치 나무가 그대로 서 있는 것과 같이 장식과 억지스러운 외형을 배제하고 가장 편안하고 간소한 모습으로 공간의 흐름을 정직하게 이끌어 준다.

오랜 시간 곁에 두어 쓰이고 함께 하며, 그 빛깔이 고와질 나무와 우리 한국성에 대한 미학_이 소박한 신념이 담긴 제작 목가구들은 견고하고 단단한 깊이로 공간의 소중한 한 켜를 이루어 세월의 깊이만큼 더욱 값진 생활품들이 되어 줄 것이다.

빛의 변주
지하층의 STUDIO&SHOWROOM과 1~2층 주거 공간의 경계와 위계는 좁고 긴 통로의 독립된 계단실을 따라 분리되며 동시에 연결되어 흐른다. 7M의 높은 층고에서 쏟아지는 좁고 긴 천창의 드라마틱한 빛은 차분한 조도의 계단 공간에서 한 줄기 섬광이 되어 정서의 환기를 가져다 준다. 다양성이 공존한 공간 속 다양한 변주의 빛과 자연(중정)의 관입을 통해 내,외부의 경계를 다소나마 무너뜨리고 감응이 살아있는 차별화된 주거 공간을 표현하고자 하였다.

회유식 공간
전체의 내.외부 공간은 목적하는 공간에 다다르기 위하여 산책길과 같은 통로 혹은 복도가 존재하는 공간을 계획하였으며, 사방이 드러나 있는 구조가 아닌 회유식 공간의 연결 흐름으로 은밀하고 내재적인 분위기와 정서적 환기의 경험성이 공존하는 구조를 나타낸다. 그리하여 전체적인 공간 가운데 프라이빗한 성격의 공간과 공용 성격의 공간, 도예 작업을 행하는 공간의 동선을 자연스럽게 분리, 연결하여 기능성과 심미성이 공존한 공간디자인 계획이 이루어졌다.


심근영 사진 박영채

심근영 Keunyoung Shim | 아키텍츠601 소장
심근영은 여성건축가이며 공간디자이너이다. 건국대학교에서 학사 및 건축전문대학원 석사를 취득하였다. 2008년 건축사무소 개소후 '공간'으로부터 시작하여 건축, 가구, 조명, 조경디자인, 브랜딩에 이르기까지 경계를 두지 않고 작업하고 있으며, 시대성을 고민하고 철학과 신념을 내재한 공간의 실존적 구축을 위해 아키텍츠601건축사사무소와 함께 힘쓰고 있다. 자연과 인간, 대상과 관계의 본질적 의미를 왜곡하지 않은 자연을 닮은 풍경, 진실된 감응과 경험을 근간으로 보이는 것들 그 너머의 보이지 않는 세계와 경험을 구축하고자 한다. 현재 한양여자대학교 겸임교수로 후학 양성중이며, (사)여성건축가협회, 한국건축가협회 정회원, (사)KOSID한국실내건축가협회 상임이사로 활동중이다. 주요 작업으로는 판교주택 ‘열린집’, 운중동 주택(Nostalgia), 안성성당100주년 기념관, 스튜디오하우스(Landschaft) 외 다수 作이 있다. 2022년 IF DESIGN  AWARDS '수상' 및 독일 GERMAN DESIGN AWARDS ‘엑셀런트 아키텍처’, 2020년 이태리 ‘A DESIGN AWARDS’ 아키텍츠 레지던스 부문 ‘브론즈상’을 수상하였으며, 2019년 IDEA DESIGN AWARDS 뮤지엄 부문과 아키텍츠-하우스 두 부문에서 각각 ‘본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Architects601
architects601.com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 375.00㎡       
건물규모 : B1F (Studio & Showroom), 1~2F (House)
연면적 :    282.75㎡ (지하 132.93㎡ / 1층 74.91㎡ / 2층 74.91㎡)  
주차대수 : 2대 
최고높이 : 10.15m 
Map 경기도 용인시 고기동
건축가 심근영(아키텍츠 601)
일시 2023년 10월 29일 2:00PM
위치 경기도 용인시 고기동
집합 장소 광교산 체육공원 버스정류장
인원 15
TOP LIST
Report <땅에 쓰는 시> 다큐멘터리 상영회, 기린그림 정영선 특집을 맞아 기린그림의 다큐멘터리 <땅에 쓰는 시> 상영회로 오픈하우스서울 2023의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했습니다. 정영선 선생님의 작업과 함께, ‘한 나라의 자연이, 시대의 역사를 품은 가장 자연스러운 땅의 그림이 후세에게 전달되길 바라는 한 조경가의 꿈’을 전하는 이번 다큐멘터리를 통해 우리 땅의 특성과 경관에 대해, 도시의 공원, 정원, 광장에 대해 함께 함께 생각해보았습니다. 사진 이강석(오픈하우스서울)
Report 과학자의 집, 조세연+이복기+최민욱(노말 건축사사무소) 오픈하우스 진행: 조세연, 이복기, 최민욱 3세대가 함께 사는 <과학자의 집>은 서로 다른 각 세대에게 필요한 공간 구성과 가구까지 맞춰져 있습니다. 세 명의 건축가와 함께 3세대가 소통하는 <과학자의 집>을 둘러보았습니다.
Report 주한프랑스대사관 <라이트워크> 전시, 정림건축 사진_이강석(오픈하우스서울)
Report 고석공간, 김수근 오픈하우스 진행: 안창모 <고석공간>은 건축가 김수근이 그의 누나인 김순자 여사와 매형 박고석 화백을 위해 설계한 집, 그가 설계한 마지막 주택입니다. 안창모 교수님과 함께 김수근의 건축 유산을 제대로 돌아보고, 예술적 내력이 오늘의 집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이야기함으로써, <오래된 집>의 가치와 의미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Report 스튜디오 히치 오픈스튜디오, 박희찬(스튜디오 히치)
Report 서울시 산악문화체험센터, 민현준(홍익대학교)+(주)건축사사무소엠피아트 오픈하우스 진행: 민현준 서울시 산악문화체험센터는 산악인들의 플랫폼이자 도전정신을 기를 수 있는 청소년들의 교육 공간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결합하여 故 박영석 대장을 기념하고 그의 도전정신을 보여주고자 하는 메인 홀의 공간, 외적으로는 강한 산의 형상이면서, 동시에 내적으로는 청소년들과 산악인들의 가변적이고 가벼운 텐트 같은 아지트가 되기 바랬던 건축가의 의도를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Report 도예가의 스튜디오 하우스 '란트샤프트', 심근영 (아키텍츠 601) 오픈하우스 진행: 김선제, 심근영 란트샤프트는 도예작가이자 디자이너 부부인 건축주의 작업공간과 집이 때론 독립적으로 때론 함께 호흡하는 흐름으로 이어져있는 곳입니다. 김선제, 심근영 건축가와 함께 예술가의 삶을 담은 주택을 만나보았습니다. 사진 이강석(오픈하우스서울)
Report 콤포트 서울, 문주호(경계없는작업실) 오픈하우스 진행: 문주호 기존 소월길 접근로들과 같이 물리적 단차를 극복하는 단순한 장치의 성격을 넘어, 누구에게나 열린 새로운 길이 되어 사람들이 모이고 이야기가 만들어지는 공간으로 작동하는 콤포트 서울을 문주호 건축가의 설명과 함께 둘러보았습니다.
Report 경춘선 숲길, 정영선(조경설계 서안) 오픈하우스 진행: 이진형(조경가, 조경설계 서안) 정영선 선생님이 가장 애정을 갖는 경춘선 숲길은 사유하고 산책하는 도심의 산책길을 보여주었습니다. 이진형 조경가와 함께 걸으며 어떻게 숲길을 만들어내고자 했는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