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스 전시장, 양진석 넵스(Nefs)는 디자인 철학이 명확한 국내 기업으로 주방을 비롯해 오피스가구까지 런칭하면서 종합가구회사로 성장하고 있다. 넵스(Nefs)의 본사 및 전시장 용도로 도산대로변의 30년된 건물에 본사가 이전하게 되면서 건물의 리노베이션을 진행했다. 1984년 준공된 건물은 치장콘크리트 외관을 가진 건물이다. 건축가는 전면에 강렬한 붉은색 쇼윈도우 공간을 3층에서 7층까지 만들어 입면의 요소로 강조했다. 결과적으로 오래된 하얀색 치장 콘트리트의 외벽에 붉은 상자가 박혀있는 듯 강렬한 조형 이미지가 부각되도록 했다. 2-3층은 전시장, 4층은 전시장 및 디자인연구소, 5-7층은 본사 사무실로 쓰이고 있는 이곳은 각 공간이 경계 없이 흐르는 공간 구성을 하고 있다. 특히 각 공간의 탕비실을 진입부 공간전면에 설치해 고급 주방 공간을 전면에 드러내고 이를 통해 넵스 만의 아이덴티티를 강조하고 있다. ‘주방가구가 중심이 된 사무공간’으로 주방 공간이 곧 오피스빌딩의 중심이 된 것이다. 전시장 안에는 주방 및 가구 전시뿐 아니라, 넵스에서 운영하는 재단의 갤러리도 중앙에 배치해 아트 전시도 겸하고 있다. 고급 주방 기구 자체의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리노베이션으로 완성된 건물의 내부가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이다. 사진 김용관
그안 (웰콤시티와 연계), 승효상 웰콤시티에 있는 그안은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다. 노출콘크리트로 된 웰콤시티 기단부 공용 공간, 그 중심부에서 계단을 오르면 ‘그안’과 만난다. 스페셜 이벤트 <셰프의 공간>의 하나인 그안은 웰콤시티의 오픈하우스와 연계해 레스토랑의 내부 공간을 둘러볼 예정이다. 웰콤시티는 광고회사 웰콤(Welcomm)의 사옥으로 2000년 완공되었으며 현재 커뮤니케이션 회사와 창업 회사가 모인 ‘광고인들의 작은 도시’로 자리잡고 있다. 웰콤시티는 노출콘크리트의 하얀 상자가 건물의 포디움(기단부)을 이루고 그 위로 코르텐이라는 내후성 강판으로 마감한 네 개의 붉은 상자가 얹히면서 과감하게 세 개의 빈 공간을 만들고 있다. 이 보이드(void) 공간은 뒤편 밀집된 주택들에 열린 틈을 내주면서 큰 규모가 들어오면서 막힐 수도 있었던 도시의 조망과 풍경을 연결하고 있다. 건축가는 웰콤시티가 이 빈 틈을 통해 보이는 다양한 풍경을 담는 담담한 틀이 되길 바랐다. 저층부의 포디움은 공용공간으로 사용되며, 상부 4개의 상자는 각각 업무 공간으로 구성되며 이를 사이의 외부 공간을 통해 연결하고 있다. 특히 코르텐이라는 재료는 본래 도장이 어려운 교량을 위해 만들어진 철로, 5년에 걸쳐 서서히 부식하면서 스스로 코팅막을 형성하는 재료인데, 당시 공기를 단축하고 주문 조립 제작이 가능한 점에서 건축 외장재로 새롭게 시도되었다. 내부와 외부의 재료를 일체화시켰고 코르텐 상자 내부는 합판을 덧대어 가벼운 박스의 느낌을 유지하고 있다. 건물 사이를 과감하게 비우고 그 공간을 통해 도시의 풍경을 만들어낸 건축가 승효상의 대표작이다.  사진 Osamu Murai
비앙에트르 (송원아트센터 연계), 조민석 * 10월 13일-18일, 오전 10시-오후 5시 기간 내 자유방문 * 건축가 투어 10월 17일 토요일 오후 3시 30분비앙 에트르는 젊은 프렌치 셰프 오세훈 셰프가 캐주얼 엘레강스 프렌치 퀴진을 선보이는 레스토랑으로, 건축가 조민석이 설계한 송원아트센터의 1, 2층에 자리하고 있다. 지하 2~3층은 갤러리, 지하 1층은 주차장으로 쓰인다. 3m 높이 차이가 있는 12m 경사지와 평지가 예각으로 만나는 모퉁이의 삼각형 땅이 건물 형태의 출발점이다. 콘크리트 혹은 석재 타일처럼 보이는 건물 표면은 두꺼운 아연을 입힌 철판을 무작위로 접어 만든 면이다. 건물의 백미는 효율적이면서도 복합적인 구조 설계인데, 설명 없이는 알아채기 어려울 만큼 건물과 지형에 스며들어 있다. 좁은 땅에 일곱 대의 주차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고안된 '곡예'에 가까운 구조 기법이 동원되었다. 삼각형 땅 모서리에 보이는 피라미드 형태가 그 일부인데, 멋을 내기 위한 것이 아니라 지하 전시장으로 통하는 입구이자 창인 동시에 중요한 '기둥'이다. 덕분에 건물이 땅에서 떠 있는 듯이 보인다. 이 피라미드를 통해 지하 공간이 들여다보이고, 바로 위 꼭짓점과 만나는 곡면 창을 통해서는 지상 1~2층의 레스토랑 내부가 올려다보인다. 기둥 없이 완전히 개방된 레스토랑에는 넓은 경사 지붕을 따라 설치된 철재 루버 천창을 통해 들어오는 기분 좋은 자연광이 실내를 부드럽게 밝힌다. 송원아트센터의 오픈하우스 기간 중 17일 오후 3시 건축가 가이드투어에 레스토랑의 공간도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 신경섭
콩두, 민경식 한식레스토랑 콩두 자리는 경운궁(덕수궁)의 일부로 인수대비 집무실 터로 알려져있다. 1927년 2월 경성방송국이 설립되면서 그 원형을 잃었으며 한국전쟁 때 방송국 자리는 모두 타 없어지고 개인소유지의 땅이 되었다. 이후 한옥이 지어져 요리옥, 고급한정식집으로 변모했다가 이십 여 년전 소유권이 바뀌면서 교회 연수원으로 쓰이기도 했다. 한옥의 형태는 입구쪽 11평만 남아있으며, 20년 넘게 폐가로 버려져 있던 곳이라고 한다. (자료제공: 콩두)   ‘콩두’는  ‘콩’을 중심으로 오랜 시간 숙성 시켜 만든  ‘장’을 기본으로 한 한국음식에 서양의 코스 개념을 접목시켜 새로운 스타일의 한식을 선보이는 한식 레스토랑이다. 건축가 민경식은 한식 레스토랑의 이미지에 맞춰 기존 한옥이 갖고 있는 고즈넉한 분위기를 살리고 낡은 건물을 최대한 복원하는 것으로 디자인 초안을 잡았다. 여기에 전통의 아름다움과 건축의 거친 미학의 믹스 앤 매치(mix & match)를 콘셉트로 잡아 설계했다. 건물은 입구쪽 한옥부터 내부 공간까지 길로 낮게 뻗어 있는데, 이 단점을 한옥 특유의 물흐르듯 막힘 없는 공간의 특성으로 살려내어 전체적인 공간의 틀을 잡았다. 건물의 중심에는 천막 아트리움을 두어 한옥 창호지를 통해 드러오는 부드러운 햇살의 느낌을 살려내고 있다. 건물의 복도뿐만 아니라 열린 천장(open ceiling)과 맞닿은 창을 두어 공간에 입체적인 풍경을 선사하고자 했다. 이곳은 2층 테라스와 연결되어 계절에 따른 하늘의 변화와 주변 풍경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구한말, 근대에 이르는 역사의 굴곡만큼이나 내력이 깊은 터에 그 의미를 더하고 가꾸려는 건축주와 건축가의 의지가 반영된 곳이다.   사진 김종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