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작업실, 김병호 많은 작가들이 로망하는 작업실은 현실에서는 보다 치열한 삶의 현장이자 노력의 결실이 피어나는 공간이다. 1년 전 성수동에 둥지를 튼 김병호. 최근 가장 뜨겁다는 성수동 메인 도로에서 한 블록 너머에 있는 그의 작업실은 철물거리 중간에 끼어 있어 한 번에 찾기가 쉽지 않다. 그의 작업실은 철물점 같기도 하고, 갤러리 같기도 하며, 세미나실 같기도 한 유니크한 곳으로 그의 깔끔한 성격을 고스란히 반영한다. 프라이빗 하우스인 조니워커하우스 내부에 설치된 김병호 작가의 작업을 둘러본 후, 성수동 작업실로 이동할 정입니다.
합정동 작업실, 김기라 임대료가 지금처럼 치솟기 전, 과거 상수동, 합정동은 꿈을 꾸는 예술가들로 성황이었다. 2015년 헌재 많은 작가들이 금전적 문제로 홍대앞, 합정동을 떠났지만, 김기라는 8년째 이곳을 지키고 있다. 그는 홍대앞, 합정동 등이 작업실 꽃을 피운 마지막 시기를 산 현재 활발하게 활동하는 40대 작가다. 김기라의 작업 영역은 넓다. 관심사도 다양하고, 다방면으로 뛰어난 재주에 유쾌한 성격까지 더해져 그의 작업실에는 수많은 재미난 정보들로 넘쳐난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개최중인 <올해의 작가 2015> 전시에 출품한 김기라의 작업을 보고 오시면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김기라(Kim Kira, 1974년생)는 경원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환격조각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영국 런던 골드미스컬리지에서 파인아트로 석사를 받았다. 김기라는 회화, 설치, 영상 등 시각예술 전반에 걸친 다양한 예술활동을 하며, 올해에는 젊은 힙합 뮤지션들과 음반도 제작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선정하는 <올해의 작가 2015>에 노미네이트 되어 현재 서울관에서 전시중이다.
평창동 작업실, 안규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