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현성당 사적 제252호로 지정된 중림동 약현성당은 1893년에 축성된 한국의 첫 벽돌조 서 양식 성당건축물이다. 명동성당의 축소판이자 시험작이라고 할 수 있는 약현성당의평면 구성은 삼량식으로, 줄지어 늘어선 기둥의 아치와 천장에 의해 중심부(네이브)와 측량(아일)의 구분에 내부에서 뚜렷하지만 외부에서는 낮은 단층 지붕으로 되어 구분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정면 중앙에 돌출된 정방형 종탑 하부에 주출입구가 있으며 좌우 양축에 부출입구가 출되어 있다. 고딕적 요소가 극히 적은 바실리카식 벽돌조 건물이지만 최초의 서양식 교회건축이자 본격적인 벽돌조 건물로 건축사적인 의의가 크며, 명동성당과 함께 아름다운 근대 성당으로 꼽히는 곳이다.
한국 이슬람교 서울 중앙성원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서울중앙성원은 한국 정부의 배려와 이슬람 국가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1874년 착공, 1976년 개원한 한국 최초의 이슬람 성원이다. 1층의 사무실과 대회의실, 2층의 남자 예배실, 3층의 여자 예배실이 설치되어 있으며, 부속건물로 이슬람센터가 있다. 높은 첨탑은 예배를 알리는 ‘아잔’을 낭송하는 곳이며, 건물 상단에는 녹색 글씨로 ‘알라후 악바르(신은 위대하다)’라는 아랍어가 쓰여 있다. 내부 예배실 천장의 돔을 통해 햇빛이 들어오며 붉은 카페트에 선이 그려져 서로의 어깨를 나란히 하고 예배를 드릴수 있도록 했다. 건축물 곳곳에 담긴 이야기를 통해 이슬람교와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서울성공회 성당, 아서 딕슨, 김원 성공회성당은 성공회 서울교구 주교좌 성당으로 1922년 주교인 마크 트롤로프 3대 주교가 착공하여 건축가 아서 딕슨, 영국인 브로크의 감독으로 지어졌다. 로마네스크 양식의 3층 교회건물로, 십자형 평면 구조를 가지고 있다. 기초부와 뒷면 일부는 화강석을 사용했으며, 나머지 벽체는 붉은 벽돌을 사용하고 있다. 무엇보다 건축물의 전체적인 균형감과 조화가 뛰어나며 지붕과 처마는 한국의 전통 건축을 차용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내부의 스테인드글라스는 단순하고 절제된 형태의 조형적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있다. 당시 전체 계획의 일부만 완성되었던 성공회성당은 1991년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증축계획을 세우다 이후 아서 딕슨의 원 설계도를 찾아 건축가 김원의 설계 감독으로 증축되었다. 서울에 현존하는 유일한 로마네스크 건물로 1988년 세계 건축가들이 선정한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 중 하나로 꼽히기도 했다. 사진 및 자료 광장건축 제공 
진관사 템플스테이, 조정구 구가도시건축 템플스테이를 중심으로 다양한 프로그램과 종교 및 문화행사, 연구 등을 지원하는 시설로, 건축가 조정구 씨는 기존 전각과 풍경, 주변의 자연, 산과 계곡에 어울리는 건축을 고려하고 있다. 지형의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면서 규모가 큰 함월당에서 중간 규모의 공덕원, 그리고 작은 집 효림원 등으로 영역을 만들면서 땅의 형국에 맞는 자연스러운 배치를 고려하였다. 함월당에 앉아 주변 자연 풍경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창호의 크기와 위치, 기단, 바깥 돌담의 높이 등을 조절하였다. 저층부의 현대적인 건물이 마치 기단처럼 자리하고 그 위로 올린 한옥 구조의 조화가 아름다운 건축물이다. 사진 박영채
경동교회, 김수근 건축가 김수근이 설계한 3대 종교건축물 중 하나인 경동교회는 마치 기도하는 모습을 구현한 듯한 타워를 중심으로 1층은 인간과 인간, 2층은 인간과 하나님, 3층은 인간과 자연의 만남을 위한 공간을 구성했다. 교회 예배공간에 이르는 길을 건물을 따라 돌아 들어가게 하면서 종교적인 공간에 이르는 여정을 고려했으며, 예배공간은 십자가 위로 난 유일한 천창을 통해 빛이 내려오게 하고 노출콘크리트를 사용해 원초적인 동굴같은 느낌을 만들고 있다. 무엇보다 빛, 어둠, 침묵의 공간을 절묘하게 구성한 내부 공간을 통해 신성함과 경건함을 표현하고 있다. 이번 오픈하우스서울 프로그램에서는 경동교회의 유명한 파이프오르간 연주회와 함께, 상징과 은유로 가득찬 교회공간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가이드 투어 임영섭 경동교회 부목사 사진 경동교회 제공
한국정교회 서울 성니콜라스 대성당 한국정교회의 총본산인 성 니콜라스 대성당은 한국에 처음 세워진 비잔틴 양식의 공간이다. 1900년 러시아로부터 들어온 정교회는 고종에게 부지를 하사받아 지금 경향신문 자리에 첫 성당을 세웠다고 한다. 이후 한국전쟁으로 대부분 파괴되었다가 1968년 아현동 언덕에 지금의 성당이 세워졌다. 정교회 교회는 중앙의 둥근 돔을 통해 빛을 끌어들이는 비잔틴 양식을 쓰며, 성 니콜라스 성당 역시 이를 따르고 있다. 성당 내부 공간은 십자가의 형태로, 내부에는 신자석과 전례공간인 지성소, 침수 세례를 위한 세례조, 다양한 성화를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