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경하는 집 : 안의 시간, 오픈하우스서울 x 워드앤뷰  ‘구경한다’라는 건 어떤 뜻일까? ‘관람하다’와 달리 좀 더 흥미와 관심이 가득한 보기 활동이다. 꽃구경, 불구경, 싸움 구경 등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 말에서‘구경’이란 단어에는 거리를 둔 순수한 관찰의 즐거움, 판단이 개입되지 않은 바깥의 시선을 내포하고 있다. 건축업자가 소비자에게 집을 팔기 위해 본보기로 먼저 신축한 집을 뜻하는 ‘견본 주택’ 즉, 구경하는 집은 어느 순간 취향이나 스타일이 하나로 정형화된 집을 재생산해왔다. 우리는 코로나로 집이라는 공간과 그 어느 때보다 내밀하고 깊숙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집이란 공간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견본 주택이 아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과 요구에 맞는 다양한 구경하는 집이 생겨야 할 때가 온 건 아닐까? 집이란 공간에 대한 생각을 들어본다. 글 임나리(워드앤뷰 대표) 영상ㅣ [1인 가구] 나의 8평, 조규엽 영상ㅣ [2인 가구] 아파트 키드의 집, 전채리& 홍기웅 부부 영상ㅣ [4인 가구] 시절의 공간, 김재화&윤성현 가족   워드앤뷰 한국의 동시대 라이프스타일을 소개하는 포스트 서울 매거진을 공동 기획, 발행한 임나리가 만든 콘텐츠 기획 스튜디오. 텍스트와 이미지 사이의 관계를 탐구하며 브랜드 언어 개발, 브랜드 콘텐츠 기획 등을 진행하고 있다.
영상 ㅣ [1인 가구] 나의 8평, 조규엽 2020년 11월 8일 2:00PM
영상 ㅣ [2인 가구] 아파트 키드의 집, 전채리 & 홍기웅 부부 2020년 11월 9일 2:00PM
영상 ㅣ [4인 가구] 시절의 공간, 김재화 & 윤성현 가족 2020년 11월 10일 2:00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