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House

영상 ㅣ [2인 가구] 아파트 키드의 집

전채리 & 홍기웅 부부

2020년 11월 9일 2:00PM
* 11월 9일 영상이 공개됩니다.

아파트에서 나고 자란 아파트 키드. 그 어느 주거 방식보다 아파트가 편한 세대. 한국 사람에게 가장 기본적인 주거 방식이자 동시에 욕망의 대상인 아파트는 역설적으로 시대의 요구와 건설사의 노하우와 브랜드의 전략 등으로 무장하며 끊임없이 자기 계발을 해왔다. 휴먼 스케일의 주택에 대한 로망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이 산적한 바쁜 30대 부부에게 수많은 선택지를 대신해주고 최적의 표준화된 환경을 만들어주는 아파트는 꽤 괜찮은 선택이었다. 똑같은 평면을 두고 누구는 성냡갑이라고, 누구는 새장이라고 비난하기도 하지만, 그 안에는 라이프스타일도, 취향도, 태도도 제각각인 모두 다른 사람들이 산다. 자신들의 삶의 패턴에 맞게 공간을 구성하고 정성껏 돌보고 있는 전채리, 홍기웅 부부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임나리(워드앤뷰 대표) 사진 ©전채리, 홍기웅

CFC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회사 인터브랜드를 거친 전채리가 2013년 설립한 디자인 스튜디오. 맥락 있는 브랜드 경험 디자인을 추구하며 다양한 분야의 클라이언트와 협업한다. 기아자동차 브랜드 스페이스 비트360의 비주얼 아이덴티티, 스타필드 시티 BI, SM엔터테인먼트 CI 리뉴얼,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 비주얼 아이덴티티 등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가 홍기웅이 합류하면서 브랜딩뿐만 아니라 이미지 개발 및 내러티브까지 가능해졌다.

CFC 웹사이트
contentformcontext.com

TOP LIST
구경하는 집 : 안의 시간, 오픈하우스서울 x 워드앤뷰  ‘구경한다’라는 건 어떤 뜻일까? ‘관람하다’와 달리 좀 더 흥미와 관심이 가득한 보기 활동이다. 꽃구경, 불구경, 싸움 구경 등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 말에서‘구경’이란 단어에는 거리를 둔 순수한 관찰의 즐거움, 판단이 개입되지 않은 바깥의 시선을 내포하고 있다. 건축업자가 소비자에게 집을 팔기 위해 본보기로 먼저 신축한 집을 뜻하는 ‘견본 주택’ 즉, 구경하는 집은 어느 순간 취향이나 스타일이 하나로 정형화된 집을 재생산해왔다. 우리는 코로나로 집이라는 공간과 그 어느 때보다 내밀하고 깊숙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집이란 공간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견본 주택이 아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과 요구에 맞는 다양한 구경하는 집이 생겨야 할 때가 온 건 아닐까? 집이란 공간에 대한 생각을 들어본다. 글 임나리(워드앤뷰 대표) 영상ㅣ [1인 가구] 나의 8평, 조규엽 영상ㅣ [2인 가구] 아파트 키드의 집, 전채리& 홍기웅 부부 영상ㅣ [4인 가구] 시절의 공간, 김재화&윤성현 가족   워드앤뷰 한국의 동시대 라이프스타일을 소개하는 포스트 서울 매거진을 공동 기획, 발행한 임나리가 만든 콘텐츠 기획 스튜디오. 텍스트와 이미지 사이의 관계를 탐구하며 브랜드 언어 개발, 브랜드 콘텐츠 기획 등을 진행하고 있다.
영상 ㅣ [1인 가구] 나의 8평, 조규엽 2020년 11월 8일 2:00PM
영상 ㅣ [2인 가구] 아파트 키드의 집, 전채리 & 홍기웅 부부 2020년 11월 9일 2:00PM
영상 ㅣ [4인 가구] 시절의 공간, 김재화 & 윤성현 가족 2020년 11월 10일 2:00PM